UPDATE. 2019-12-05 20:33 (목)
진안역사박물관 특별강연회 개최
진안역사박물관 특별강연회 개최
  • 국승호
  • 승인 2018.12.10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 가야문화 조사 성과 소개

진안역사박물관이 10일 곽장근 군산대학교 가야문화연구소장과 같은 연구소 조명일 교수를 초빙해 특별강연회를 열었다. ‘진안 가야문화유산의 이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특강은 진안역사박물관이 진행 중인 특별기획전 ‘진안에서 찾은 가야, 그리고 구리고을’과 연계해 실시됐다.

곽장근 소장은 “진안고원 일대가 백제와 신라, 가야 등의 전략상 요충지로 이들 간 주도권 다툼과 교류 관계 속에 백제, 신라, 가야 등 삼국의 유적과 유물이 공존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명일 교수는 “최근 진안고원 일대에서 전북가야의 실체를 찾기 위해 추진되고 있는 발굴조사의 성과”를 소개하고 “그동안 숨겨져 있던 호남 동부지역 가야문화의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이번 특별강연회를 통해 지금까지 잘 알려지지 않았던 가야문화에 대해 이해가 한 층 높아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