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3 10:24 (화)
박상기 법무부장관 “법원·검찰청사 현 부지, 전주시민 뜻대로 활용돼야”
박상기 법무부장관 “법원·검찰청사 현 부지, 전주시민 뜻대로 활용돼야”
  • 박영민
  • 승인 2018.12.11 19:5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전북 기자 간담회서
박상기 법무부장관
박상기 법무부장관

전주시가 만성동 법조타운으로 이전하는 전주지법과 전주지검의 현재 부지를 뮤지엄밸리로 조성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가운데 박상기 법무부장관은 11일 “시민이 원하는 방안대로 부지가 활용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전북지역 국회 출입기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법원이 이전하면 그 부지에 대한 활용 권한은 기획재정부가 갖는다”면서도 “그 지역에 대해 가장 잘 아는 자치단체와 시민들의 의견에 따라 사용하는 것이 맞는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전주시가 추진하려는 뮤지엄밸리 조성에 한층 힘을 실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전주시는 당초 이 부지에 뮤지엄밸리를 조성키로 하고,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를 위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그 결과 지난 8일 국회를 통과한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한국 전통문화원형 콘텐츠 체험 전시관 건립을 위한 용역비 3억 원을 확보했다. 용역이 마무리되고, 사업이 제대로 추진되면 법원과 검찰청사 이전으로 우려되는 이 지역의 슬럼화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 장관은 전남 무안 출신으로 배재고, 연세대학교 법대를 졸업한 뒤 연대 법대 교수와 법대학장, 법무대학원장을 지냈다. 한국형사정책연구원장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공동대표를 역임했으며 지난해 65대 법무부장관으로 취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중리 2018-12-12 10:09:50
금암동의 구 케이비에스 부지는 아파트가 되었다 공원이나 아트밸리로 만들었으면 좋았을텐데
전주시는 정신차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