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4 21:25 (수)
전북대, 내년 국가 예산 23.5% 증가 463억원 확보
전북대, 내년 국가 예산 23.5% 증가 463억원 확보
  • 백세종
  • 승인 2018.12.11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설확충비 31.5% 증가 350억원…의생명융합관 신축
대학운영 기본경비 80억 6000만 원…국립대 중 1위

전북대학교는 11일 최근 국회를 통과한 2019년 일반회계 예산 분석결과 올해 375억 원 대비 23.5% 증가한 463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예산은 대학운영비 성격의 기본 경비와 실습실습기자재 확충비, 시설 확충비 등으로 전북대는 학생 교육여건 개선에 큰 도움이 될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요 예산 별로는 시설확충비의 경우 올해 266억원에서 350억 원으로 31.5%가 대폭 증가했다.

신규 사업으로 총 사업비 163억 원 규모의 의생명융합관 신축에 내년에만 8억3000만 원이 배정됐고, 치대 3호관 보수에도 30억 원 정도가 새로 확보됐다.

기본경비는 올해 78억5900만 원에서 2.6%가 증가한 80억 6000만 원을 확보, 국립대 가운데 가장 많은 예산을 확보했다.

전북대의 기본경비는 2015년 59억여 원, 2016년 60억여 원, 2017년 72억여 원, 2018년 78억여 원 등으로 5년 연속 증가했다.

정부의 재정 구조조정 등으로 타 국립대학들의 기본경비가 감소되고 있는 상황과는 대조적이라는 것이 전북대의 설명이다.

이남호 총장은 “대학 구성원과 지역민, 지역 정치권 등이 하나가 돼 우리대학이 예산 확보에 좋은 성과를 올리게 됐다”며 “대학 존립의 근간이 되는 교육과 연구 여건 개선에 큰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