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8 00:02 (목)
정부·정치권, 군산형 일자리 마련 적극 나서야
정부·정치권, 군산형 일자리 마련 적극 나서야
  • 전북일보
  • 승인 2018.12.17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지역 산업의 양대 축이었던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로 군산 경제는 벼랑 끝에 서 있다. 군산지역 실업자 수는 1년 새 2만명을 넘어섰고 고용률은 52%대로 전국 시지역 가운데 최하위권이다. 군산국가산업단지 산업생산액은 지난 2011년 9조9000억원에서 5조8000억원으로 7년 새 4조원이 날아갔다.

생계 위기에 처한 조선소와 자동차공장 실직자, 그리고 협력업체 근로자들이 군산을 등지면서 인구는 1년6개월 새 4000여명이 줄어들었다. 남아있는 무급 휴직자를 비롯 하청업체 근로자들은 생계대책이 막막한 실정이다.

내년부터 재가동하겠다던 군산조선소는 올해 현대중공업에서 지난 2013년이후 사상 최대 선박수주 실적을 올렸지만 감감 무소속이다. 한국지엠 군산공장의 재활용을 위한 매각 절차는 회사 측의 비협조로 전혀 진척되지 못하고 있다.

군산시민들은 이에 정부와 정치권에서 약속한 군산형 일자리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한국지엠 군산공장이나 군산 국가산단부지를 활용한 군산형 일자리가 추진되면 초토화된 지역경제의 회생 발판을 마련하게 되고 고용 창출 효과도 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하지만 아직 정부에서 군산형 일자리 추진을 위한 구체적 방안이나 대책은 내놓지 못하고 있어 군산시민들은 말 잔치에 그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때문에 정부와 정치권은 전북도 군산시 등과 함께 먼저 군산형 일자리 추진을 위한 협의체 구성을 서둘러야 한다. 또한 군산형 일자리로 무엇을 어떻게 추진해 나갈 것인지에 대한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조속히 수립하고 군산시민과 근로자들도 함께 참여하는 방안을 구체화해 나가야 한다.

막판 현대차와 노조의 강력 반발로 터덕거리는 광주형 일자리보다 군산은 국가산단 부지와 한국지엠 군산공장 시설 등이 이미 구비돼 있다. 여기에 자동차와 조선관련 숙련된 노동력이 풍부한데다 투자에 적극적인 업체도 여러 곳 있는 만큼 정부와 자치단체, 지역사회가 함께 나서면 광주형보다 더 빨리 결실을 거둘수 있다.

지금 추락하는 군산 경제는 광주보다 더 절박한 위기에 놓인 만큼 더 늦기 전에 정부와 정치권은 군산형 일자리 추진에 적극 나서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