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2-23 18:22 (토)
전주시민회-민주노총 “제일·성진여객 버스면허 환수를”
전주시민회-민주노총 “제일·성진여객 버스면허 환수를”
  • 최명국
  • 승인 2018.12.17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전주시민회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북버스지부가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일·성진여객에 지급한 보조금과 시내버스 면허를 즉각 환수를 촉구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17일 전주시민회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북버스지부가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일·성진여객에 지급한 보조금과 시내버스 면허를 즉각 환수를 촉구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전주시민회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북버스지부는 “배임과 횡령 등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전주 제일·성진여객의 버스면허를 환수하라”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이날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일여객 사주는 자신 명의 평화동 차고지를 이중 임대계약하는 등 임차료를 이중 수취했고, 성진여객에 아들 명의로 허위 채권양도양수계약서를 작성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일·성진여객 사주들은 시내버스 회사를 경영할 의지나 능력이 전무하고,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전주시민의 안전이나 교통편의를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전주시는 제일·성진여객에 지급한 보조금과 시내버스 면허를 즉각 환수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