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1-23 11:37 (수)
유성엽·김종회 의원, 낙후 어항에 활력 선물
유성엽·김종회 의원, 낙후 어항에 활력 선물
  • 박영민
  • 승인 2018.12.18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 동호항·부안 대리항 식도항 ‘어촌뉴딜 300’ 선정

민주평화당 유성엽(정읍고창)·김종회(김제부안) 국회의원이 낙후된 지역 어촌에 활력을 선물했다. 해양수산부가 국민소득 3만 달러시대를 맞아 어촌·어항 현대화를 통한 어촌의 혁신성장을 견인하기 위해 추진하는 ‘어촌뉴딜300’사업에 지역구내 어항이 선정될 수 있도록 정치력을 발휘했다.

유 의원은 18일 ‘어촌뉴딜300’에 지역구인 고창군 동호항이 최종 선정돼 112억 840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동호항은 이번 사업 선정으로 2020년까지 포구정비, 어업활동 편의시설 등의 어항현대화 사업과 특화사업이 진행된다.

유 의원은 “동호항은 아름다움을 지녔을 뿐만 아니라 조선 시대에 동백정포(冬柏亭浦)와 영신당이 있었던 곳으로 역사적인 장소”라며 “어촌 주민 삶의 질이 향상되고 노을미항 동호항에 더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부안군 대리항과 식도항이 이 사업에 선정될 수 있도록 노력해 227억 240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김 의원은 지역구내 두 개 항이 사업 대상에 선정될 수 있도록 공모 초기부터 결과발표가 있을 때까지 관계부처를 적극 설득했다.

김 의원은 “열악한 도서지역에 이번 사업 선정으로 섬 관광활성화, 지역일자리창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부예산이 차질 없이 집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