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6 16:30 (수)
’지역활력 회복 프로젝트’ 과감한 정부지원이 관건
’지역활력 회복 프로젝트’ 과감한 정부지원이 관건
  • 전북일보
  • 승인 2018.12.19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지역활력 회복 프로젝트’ 청사진을 내놨다. 제조업 침체로 활력을 잃은 전북, 부산·경남, 광주·전남, 대구·경북 등 4개 지역의 산업생태계를 복원하기 위한 사업이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내년에 추진할 업무보고 내용이다.

‘지역활력 회복 프로젝트’는 지역의 산업여건에 맞는 14개 프로젝트가 추진된다. 전북은 수소상용차 생산거점(전주), 중고자동차 수출복합단지 조성(군산), 조선기자재 업체의 재생에너지 진출 지원(군산), 최대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조성(새만금) 등 4개 프로젝트가 선정됐다. 그중 수소생산차 거점과 중고자동차 수출복합단지 조성이 눈에 띈다.

완주에 상용차 생산기반이 있기 때문에 전주를 수소버스와 수소트럭 생산거점으로 육성한다는 것인데, 향후 수소차 연구개발과 보급 및 인프라 확대가 기대된다. 수소에너지는 인류가 당면한 환경문제와 자원고갈 등의 고민을 풀 미래 대체에너지다. 일본은 수소전기차 확산 계획을 2020년까지 약 4만대, 2030년까지 80만대로 세워놓고 있다.

전주를 중심으로 한 수소버스, 수소트럭 생산거점화 전략은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의 수소차 생산량 증가와 일자리창출 효과를 가져올 것이다. 2022년까지 수소버스 2000대 생산, 일자리 500개가 창출될 예정이라고 한다.

수소에너지에 대한 정부의 재정확대 및 지원이 절실한 국면이다. 이를 의식한 듯 문재인 대통령도 업무보고를 받은 뒤 “전기차·수소차 등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기 위해선 획기적인 뒷받침이 이뤄져야 한다. 정부 의지가 확고하니 믿어 달라.”고 했다.

군산의 임해단지에 중고차 수출복합단지를 조성해 기업을 유치한다는 계획도 의미 있다. 민간사업자가 부지를 조성하고 정부는 중고차거래소와 품질인증센터, 물류센터, 수리시설 등의 공사비용을 지원한다. 항만에 클러스터 형태로 중고차 수출복합단지를 조성하는 건 군산이 처음이다. 중고차 내수시장 점유와 수출을 통해 연간 600억 원 경제효과와 일자리 1200개가 창출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경제활력과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된다면 보리밥 쌀밥 가릴 일이 아니다. 그만큼 경제가 어렵다. 문제는 청사진에 그쳐선 안된다는 것이다. ‘지역활력 회복 프로젝트’의 두 목표인 지역경제 활력과 일자리 창출이 피부로 느껴질 수 있도록 정부는 과감한 지원과 투자를 이끌어 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