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8 11:47 (화)
전용직 시집 ‘산수화’
전용직 시집 ‘산수화’
  • 이용수
  • 승인 2018.12.20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속 / 물소리 종알거리고 // 난쟁이 소나무 친친 감아 / 똬리 틀었네 // 절벽 기댄 띠집 / 허기에 휘청거리고 // 까마귀 바람길 / 늘어진 계곡 // 백발노인 꼴망태 / 혼자서 가네 (‘산수화’ 전문)

전용직 시인이 두 번째 시집 <산수화>(황금알)를 출간했다. 시집에는 4부에 걸쳐 65편의 시가 실렸다.

문학평론가 전정구 전북대 명예교수는 “실생활의 모습을 보여주는 시인 전용직의 인생살이를 <산수화>에서 확인할 수 있다”며 “시인의 회상-과거의 기억은 과거에 속하는 것이 아니라 충만한 창조의 힘으로 현실로 호명되고, 영혼의 움직임은 시집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부조되어 있다”고 평했다.

전 시인은 시인의 말을 통해 “강가에서 종이배를 띄운다. 강을 건너 바다에 닿아 그대 가슴에 출렁이는 희망의 메시지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완주 봉동에서 태어난 전 시인은 전북대 사범대학과 같은 대학 대학원을 졸업했고, 지난 2002년 <월간문학> 신인상으로 등단했다. 2010년 첫 시집 <붓으로 마음을 세우다>가 있으며 한국문협과 전북문협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