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7 01:21 (월)
익산 쌍릉 대왕릉에서 21m 최장 무덤길 확인
익산 쌍릉 대왕릉에서 21m 최장 무덤길 확인
  • 엄철호
  • 승인 2018.12.20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 쌍릉에서 백제 고분 사상 최장 길이의 묘도가 확인됐다. 묘도 시작점에서 바라다 본 대왕릉. 사진제공= 익산시
익산 쌍릉에서 백제 고분 사상 최장 길이의 묘도가 확인됐다. 묘도 시작점에서 바라다 본 대왕릉. 사진제공= 익산시

익산 쌍릉(사적 제87호) 대왕릉에서 길이 21m에 이르는 묘도(무덤길)가 확인됐다.

익산시와 원광대 마한백제문화연구소(소장 최완규)는 지난 5월부터 백제시대 횡혈식 석실분(굴식돌방무덤)인 대왕릉 주변 시설에 대한 2차 발굴조사 과정에서 백제 왕릉급 무덤 가운데 가장 긴 묘도를 찾아냈다고 20일 밝혔다.

길이 21m가 넘는 묘도는 최대 너비 6m, 최대 깊이 3m로 파악됐다.

묘도 너비는 시작 부분이 6m 내외이고 무덤방인 석실 쪽은 4m로, 안으로 들어갈수록 좁아진다. 바닥 높이는 석실 입구가 80㎝ 정도 높게 형성됐다.

최완규 원광대 마한백제문화연구소장은 “부여 능산리 고분군에 있는 왕릉급 무덤 묘도가 4∼6m 정도인 데 비해 대왕릉은 묘도가 매우 길다”며 “얼마나 장엄한 장례의식이 치러졌는지 추정할 수 있는 중요한 단서를 확보했다”고 말했다.
 

묘도 서벽. 사진제공= 익산시
묘도 서벽. 사진제공= 익산시

또한, 조사단은 이번 조사에서 대왕릉을 피장자가 생전에 미리 준비한 무덤인 수릉으로 볼 근거도 찾았다고 설명했다.

최 소장은 “대왕릉은 석실을 먼저 만들고, 일정한 시간이 흐른 뒤에 긴 묘도를 조성했다”며 “길이 21m인 묘도는 시신을 납입하기 위해 마련했고, 석실을 축조하기 위해 낸 것으로 보이는 또 다른 묘도도 존재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석실을 만들 때 사용한 묘도는 길이가 훨씬 짧다”며 “석실을 완성한 뒤에는 일부러 폐쇄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쌍릉은 180m 거리에 있는 대왕릉과 소왕릉으로 구성되며, 오금산 줄기가 끝나는 남서쪽 능선에 위치한다.

대왕릉은 애틋한 사랑 이야기인 설화 서동요(薯童謠)의 주인공으로 익산에 미륵사라는 거대한 사찰을 세운 무왕, 소왕릉은 무왕비인 선화공주가 각각 묻혔다고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