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05 20:33 (목)
“새만금 활성화 위해 광역시급 사회간접자본 투자 필요”
“새만금 활성화 위해 광역시급 사회간접자본 투자 필요”
  • 강정원
  • 승인 2018.12.20 19:5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 새만금 전문가협의회 정책간담회
동북아 경제중심 기능 위해서는 12조~17조원 투자 필요성 제기
지역 생산성 높이기 위한 새만금-전북 연계사업 후속 연구도 필요

새만금 사업 활성화를 위해서는 광역시급의 사회간접자본 투자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북도 주관으로 20일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호텔에서 열린 새만금 전문가협의회 정책간담회에서 김재구 전북연구원 박사는 ‘새만금 활성화를 위한 사회간접자본 역할과 기능’ 주제발표를 통해 “새만금을 동북아시아 경제 중심과 환황해권의 네트워크 허브로 만들기 위해서는 약 11조 9640억 원에서 16조 8160억 원의 사회간접자본 투자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새만금 사업을 통한 국가균형발전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최소한 광역시급 이상의 사회간접자본 투자가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다.

김 박사는 “지속적인 대규모 민간투자를 필요로 하는 새만금 사업을 위해 공공차원에서의 사회간접자본 투자가 초기에 선제적으로 진행돼야 한다”는 의견도 내놓았다.

이에 간담회 참석자들은 “사회간접자본 확충을 위한 보다 세밀한 정책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지역의 잠재력과 연계해 지역 생산성 향상을 위한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간담회에서는 강병재 새만금개발공사 매립사업본부장이 ‘새만금개발공사의 효율적 운영’을 주제로, 새만금 개발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 위한 새만금개발공사의 사업 방향을 제시했다.

이어 남궁재용 새만금개발청 신산업전략과장이 ‘새만금 재생에너지 사업계획’을 설명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새만금 지역에서 대규모로 추진되는 최초의 수익사업으로서 새만금 개발의 돌파구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면서 “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철저한 사전 준비를 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남궁근 새만금 전문가협의회 위원장을 비롯한 위원, 국무조정실 새만금 사업추진지원단, 새만금개발청, 새만금개발공사, 전북도, 전북연구원 관계자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북2 2018-12-23 06:37:15
군산 김제 부안 통합으로 특별자치시 만드는 건 김제 부안 옹고집 주민들의 반대가 심해 전주 완주 통합에서 보아 왔듯이 거의 불가능하고 행정 일원화를 위해 새만금을 군산에 전부 귀속 시키거나 별도의 1개 자치시로 독립 시켜야 한다.

전북 2018-12-21 08:49:36
군산,김제,부안 통합으로 새만금특별자치시로 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