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2-17 16:01 (일)
한국신문협회 등 12개 언론단체 “프레스센터 문제 해결은 정부 몫”
한국신문협회 등 12개 언론단체 “프레스센터 문제 해결은 정부 몫”
  • 이용수
  • 승인 2018.12.20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신문협회 등 12개 언론단체가 서울 한국프레스센터 시설의 소유·관리권 소송과 관련, 20일 공동성명서를 발표하고 정부의 정책적 조정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프레스센터 문제 해결은 정부의 책무다’란 공동성명서에서 “프레스센터 시설의 소유·관리권과 관련한 한국언론진흥재단과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 간 소송에 대해 대법원이 지난 14일 심리 속행을 결정했다”며 “코바코 측 주장에 손을 들어 준 1, 2심 판결과 달리 대법원은 이번 결정에서 프레스센터의 설립 취지와 공적 시설의 지위 등을 고려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프레스센터는 옛 ‘신문회관’에서 시작돼, 1980년대 초 현재의 모습으로 개축돼 56년간 언론의 전당이란 공적시설로 기능해 왔다.

이들 단체는 “프레스센터 문제를 잉태케 하고 사태를 이 지경에 이르게 한 책임은 정부에 있다”고 지적하고 “소송 두 당사자 중 한쪽은 정부가 지분 100%를 소유한 공공법인(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이며 상대는 정부 산하 공공기관(한국언론진흥재단)이기 때문에 정부가 결심만 하면 소송과는 무관하게 정책적인 조정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2009년부터 관계부처 논의를 통해 마련한 조정안대로 △프레스센터와 남한강연수원은 문화체육관광부 △방송회관과 광고문화회관은 방송통신위원회가 각각 관할토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공동성명에 한국신문협회를 비롯해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한국기자협회·관훈클럽·관훈클럽신영연구기금·IPI한국위원회·한국여기자협회·한국신문윤리위원회·대한언론인회·한국편집기자협회·한국사진기자협회·한국어문기자협회 등 12개 언론단체가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