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2-23 18:22 (토)
靑 “‘김정은 위원장, 가까운 시일 내 답방 약속 지켜질 것”
靑 “‘김정은 위원장, 가까운 시일 내 답방 약속 지켜질 것”
  • 김준호
  • 승인 2018.12.22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위관계자 언급 “‘아무 때나 와라, 체제 달라 준비시간 걸린다’고 北에 전달”
“북미정상회담·김 위원장 답방 순서 상관없어”

청와대는 2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가까운 시일 내에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남북은 여러 통로로 긴밀히 의사소통하고 있고, 상황을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며 “연내는 물리적 시간이 별로 없어 어려워진 것 같지만, 평양선언에서 ‘가까운 시일 내’ 하기로 했기에 그 약속은 지켜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부는 서두르거나 재촉하지 않고 북한이 편한 시기에 오고, 그러나 합의대로 가급적 가까운 시일 내에 오는 것으로 대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가 건 조건도, 저쪽이 건 조건도 없고 서로 편리한 시기에 결정하면 될 것 같다”며 “우리는 ‘아무 때나 준비되면 와라. 그러나 우리가 준비하려면 당신네와 체제가 다르니 시간이 걸린다’라고 북한에 분명히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내년 초로 예상되는 2차 북미정상회담과 김 위원장 답방의 선후 문제에 대해서는 “어떤 회담이 먼저 열려야 한다는 입장이 없다”며 “어떤 게 먼저 열려도 남북관계 발전과 북미협상의 진전이 선순환적으로 서로 도움을 주는 것이기에 순서는 크게 관계없으며, 이는 한미가 같은 생각”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