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20 20:57 (수)
'생애 첫 올스타' 추신수, 귀국…다사다난했던 2018시즌
'생애 첫 올스타' 추신수, 귀국…다사다난했던 2018시즌
  • 연합
  • 승인 2018.12.23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언 메이저리거 맏형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뿌듯함과 아쉬움을 동시에 느끼며 귀국했다.

추신수는 23일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 들어섰다.

올 시즌 추신수는 146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4(560타수 148안타), 21홈런, 62타점, 83득점, 출루율 0.377, 장타율 0.434, OPS(출루율+장타율) 0.810을 올렸다.

전반기에 특히 화려했다.

추신수는 전반기 막판 맹활약하며 후반기 시작과 동시에 구단 신기록인 52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했다. 전반기 그의 타율은 0.293이었다.

메이저리그 전체가 주목하는 출루 행진을 벌이며 생애 처음이자 텍사스 구단에서는 유일하게 올해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 출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추신수는 후반기 56경기에서 타율 0.217에 그쳤다.

전체적인 평가는 매우 좋다. MLB닷컴과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 댈러스-포트워스 지회는 추신수를 2018년 텍사스 구단 올해의 선수로 뽑았다.

그러나 상당수의 현지 매체가 추신수가 연봉 2천만 달러를 받는 고액 연봉자라는 점을 떠올리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추신수는 시즌 내내 트레이드설에 시달리기도했다.

추신수는 부산과 제주도, 서울을 오가며 국내 일정을 소화한 뒤 내년 1월 중 미국으로 출국해 2019시즌에 대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