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06 20:24 (금)
올해 두번째 명품우체국 탄생
올해 두번째 명품우체국 탄생
  • 강현규
  • 승인 2018.12.24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방우정청(청장 김성칠)은 24일 군산옥산우체국에서 김성칠 청장과 이흥복 한국가스공사 전북지역본부장, 김필주 군산우체국장, 서순만 옥산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두 번째로 전북 ‘명품우체국’ 인증 현판식 및 명품우체국장(군산옥산국장 박옥선) 표창패를 전수했다.

명품우체국은 김성칠 청장의 우체국 혁신경영 프로그램 일환으로 15개 총괄우체국장이 추천한 우체국을 대상으로 전북지방우정청에서 고객만족 설문조사 등 현지실사 및 공적심위원회의 엄격한 심의를 거쳐 명품 1국(군산옥산) 으뜸 2국(정읍신태인?순창쌍치), 버금 2국(부안줄포?완주용진) 등 5국을 최종 선정했다.

특히 이번 전북 명품우체국의 영예를 받은 군산옥산우체국은 ‘고객감사의 날’ ‘다과의 날’을 지정해 지역주민들과 소통하는 장을 마련하는 등 고객감동을 실천하고 있으며, 특히 문현실 주무관은 2010년 우체국을 방문한 70대 노인의 전화금융사기 피해를 예방해 군산경찰서에서 감사장을 받았고 올해는 이향숙 주무관과 함께 고객추천 친절직원으로 선정됐다.

김성칠 청장은 “이제는 우체국이 단순히 우정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넘어 지역사회와 소통ㆍ상생하는 우체국으로서의 위상을 높여가고 있는 옥산우체국 국장 및 직원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우체국 사람들이 한마음으로 고객감동, 직원행복, 아침에 출근하고 싶은 전북우체국 구현에 힘써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