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7 20:19 (월)
전북 산업구조 개편해야 ‘2% 경제’ 뛰어넘는다
전북 산업구조 개편해야 ‘2% 경제’ 뛰어넘는다
  • 전북일보
  • 승인 2018.12.24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의 지역내총생산(GRDP)이 여전히 전국 대비 2%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1인당 개인소득 역시 전국 최하위권에 머물러 있다. 지난해 7월 가동 중단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와 올 5월말 폐쇄된 한국지엠 군산공장의 손실부문이 반영되는 내년도 전북의 경제성적표는 더 암울해질 것이다.

통계청이 지난 23일 발표한 ‘2017년 지역소득(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전라북도의 지역내총생산은 48조6000억 원으로 전국 대비 2.8%에 그쳤다. 이는 전북보다 인구와 경제규모가 작은 제주(18조 원)와 강원(44조 원)를 제외하면 사실상 꼴찌다. 1인당 개인소득은 1685만원으로 전남 1594만원, 경북 1650만원에 이어 전국에서 세 번째로 낮았다. 전국 평균 1845만원을 크게 밑도는 수준이다. 1인당 민간소비는 1419만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경제 성장은 정체되고 소득은 낮다 보니 소비도 위축되는 저성장의 늪에 전라북도가 빠져있다. 이 같은 전북경제의 계속되는 부진은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지 못하는데 있다. 농림어업 등 1차 산업에 대한 의존도가 높고 55%에 달하는 서비스업에 대한 규모화가 안되고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세계 산업사이클의 변화로 전북의 성장동력이었던 조선업과 자동차산업이 위기를 맞으면서 지역경제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실제 전라북도의 자동차 수출은 지난 11월 한달간 6300만 달러로 지난해 11월에 비해 32.8%나 감소했다. 올 11월 말까지 누계 실적으로는 지난해 보다 22.2%가 줄어들었다. 한국무역협회 전북본부가 발표한 올 11월 전북지역 무역실적은 6억 2960만 달러를 기록했지만 전국 대비 1.22%에 불과했다. 이는 지난 2011년에 비해 절반수준으로 떨어진 것이다.

이제 전라북도가 ‘2% 경제’에서 탈출하려면 산업구조 개편이 시급하다. 전통적인 농어업이나 서비스업으로는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할 수 없는 만큼 4차 산업혁명시대에 맞게 산업 트렌드를 바꿔야 한다. 정보기술과 스타트업 신재생에너지 바이오산업 등 미래 유망 산업으로의 전환을 서둘러야 한다. 여기에 인구나 자금 등의 역외 유출을 방지하고 지역의 자족기능 가질 수 있는 광역도시권 조성도 고려해야 한다. 통합 창원시와 통합 청주시가 건설·설비 투자와 민간 소비분야에서 괄목할만한 성장을 보인 것이 좋은 사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