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18:15 (목)
식품클러스터 앵커기업 유치 정부 지원 필요하다
식품클러스터 앵커기업 유치 정부 지원 필요하다
  • 전북일보
  • 승인 2018.12.25 19: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로 조성된 식품전문산업단지인 국가식품클러스터를 선도해 나갈 앵커기업 유치에 비상이 걸렸다. 국가식품클러스터에 입주한 대기업은 단 한 곳에 불과해 정부 차원의 정책적 지원이 요구된다.

익산 왕궁면에 총 사업비 5500억 원을 들여 232만㎡ 규모로 조성된 국가식품클러스터는 대기업 15개를 비롯해 식품기업 150개와 민간연구소 10개 등을 유치할 계획이다. 또한 아이디어는 있지만 자본과 기술력이 부족한 식품기업을 위한 첨단 시험생산시설인 파일럿 플랜트를 비롯해 기능성평가지원센터 품질안전센터 임대형 공장 등 6개의 기업지원시설도 구축된다. 여기에 국내외 식품 관련 스타트업과 연구소를 위한 공간인 식품벤처센터도 운영되고 있어 명실상부한 국내 식품산업의 메카로 발돋움할 예정이다.

하지만 국가식품클러스터를 견인해 나갈 앵커기업 입주는 현재 향토기업인 하림 한 곳에 불과하다. 올 12월까지 분양계약을 체결한 곳은 모두 63개 업체로 분양률은 41.1%를 기록하고 있다. 전북도와 익산시, 국가식품클러스터 지원센터에서 3년째 국내 식품 대기업 유치활동에 나서고 있지만 대기업의 경우 임원과의 면담조차 어려운 실정이다.

국가식품클러스터에 앵커기업 유치가 어려운 이유는 식품 전용 국가산업단지이지만 타 시·도 지역의 산업단지나 개별 기업 입지와 비교해 월등한 경쟁력을 갖추지 못한 데에 있다. 식품기업 유치를 위해 마련한 특별법과 조세감면 등 관련 법률안이 아직 국회를 통과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국가식품클러스터 2단계 사업 추진에 대한 정부의 확고한 육성 의지가 보이지 않아 대기업들의 관심을 이끌지 못하고 있다. 또한 지역균형발전 정책보다는 수도권 신도시 건설, 광역 급행철도망 구축 등 최근 수도권 규제완화 정책이 잇따라 나오면서 지방의 경쟁력이 약화되는 데다 자치단체 차원에서 기업유치를 위한 정책자금 지원에는 한계가 있기에 대기업 유치에 어려움이 많다.

국가 차원에서 처음 조성한 익산 식품클러스터가 성공하려면 정부 차원의 확고한 육성 의지와 함께 투자 유치 지원이 필요하다. 앵커기업 유치를 통한 중소기업과 협력업체 간 네트워크 구축과 수출 중심의 글로벌 식품시장을 이끌어가기 위해선 국가식품클러스터의 활성화 방안 마련에 정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북 2018-12-26 09:32:25
낙*후전북을 바꿀 수 있는 기회! 정*부에서 확실히 밀어줘야 하는데,,안타깝다,,전*북의 현실이,,,,,,,,,,,,,,,,,,,,, 선*출직은 정말로 눈치 보지말고, 지*역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