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24 19:12 (일)
집단 폐사한 야생조류 1076마리 중 1000마리에서 농약 검출
집단 폐사한 야생조류 1076마리 중 1000마리에서 농약 검출
  • 연합
  • 승인 2018.12.25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농약·유독물 살포행위 감시 강화

올해 신고된 야생조류 집단폐사의 대부분이 농약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올해 1월 1일부터 12월 18일까지 발생한 야생조류 집단폐사 62건(1201마리) 중 28건(1076마리)에 대한 원인을 분석한 결과 68%인 19건(1000마리)에서 농약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마릿수 기준으로는 93%에 해당한다.

일반적으로 같은 지역에서 2마리 이상이 죽으면 집단폐사라고 표현한다. 평균적인 사망 개체는 26마리다.

농약이 검출된 19건(1천마리)에서는 주로 폐사한 야생조류의 위 내용물(볍씨 등)과 간에서 살충제 등에 사용되는 카보퓨란, 펜치온 등 농약 성분 13종이 나왔다.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는 검출되지 않았다.

나머지 9건(76마리)에서는 농약 성분이 검출되지 않아 명확한 폐사 원인은 드러나지 않았다.

농약 중독으로 인한 야생조류 집단폐사는 철새가 주로 도래하는 겨울철에 집중적으로 발생한다. 올해도 1∼3월 발생한 것이 약 90%인 17건(949마리)에 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