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5 22:02 (화)
남북 철도착공식…北 "남의 눈치봐선 안돼" 南 "담대한 의지로"
남북 철도착공식…北 "남의 눈치봐선 안돼" 南 "담대한 의지로"
  • 연합
  • 승인 2018.12.26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철도성 부상 “전진속도, 민족 의지에 달려”
김현미 “국제적 분위기 조성되면 착공 가능”
'서울↔평양’ 도로표지판 제막

남북 양측은 26일 열린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에서 향후 협력에 대한 강한 의지를 재확인했다.

김윤혁 북한 철도성 부상은 이날 오전 10시 북측 개성 판문역에서 열린 착공식 착공사에서 “통일의 경적소리, 기적소리가 힘차게 울려 퍼질 그날을 위해 각오를 돋우고 위풍과 역풍에 흔들림 없이 똑바로 나아가야 할 때”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북남 철도·도로 사업의 성과는 우리 온 겨레의 정신력과 의지에 달려 있으며 남의 눈치를 보며 휘청거려서는 어느 때 가서도 민족이 원하는 통일연방을 실현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행사에 참석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남측 기자가 착공식 소회를 묻자 “감개가 무량하다”고 답하기도 했다. 그는 “실제 공사는 언제 할 수 있을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남측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측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착공사에서 남북 철도·도로 연결과 관련해 “물류비용을 절감하여 세계시장에서 경쟁력을 더욱 높이고, 이를 통해 얻은 경제적 편익은 남과 북이 함께 향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분단으로 대립하는 시대는 우리 세대에서 마무리돼야 한다”며 “담대한 의지로 우리 함께 가자”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남북 양측 대표의 착공사 외에도 남북의 철도·도로 협력 의지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이벤트가 이어졌다.

김현미 장관과 김윤혁 부상은 콘크리트 침목에 “함께 하는 평화번영, 함께 하는남북 철도·도로 연결”, “동·서해선 북남 철도 도로련결 및 현대화 착공식을 기념하며”라고 각각 적었다.

궤도를 고정하는 ‘궤도 체결식’에 이어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과 박호영 북한국토환경보호성 부상 등 남북 각각 2명의 관계자가 한쪽은 서울, 한쪽은 평양을 가리키는 초록색 대형 도로표지판을 제막했다.

남측 참석자들은 오전 11시부터 1시간 10분가량 개성공단 내 송악플라자 ‘평양식당’에서 별도로 오찬을 했다.

김현미 장관은 오찬에서 “본격적으로 철도, 도로가 착공되려면 보다 자세한 조사, 설계 과정들이 필요하다”며 “그런 과정들을 잘 거쳐서 국제적인 분위기가 조성된다면 실질적인 착공과 준공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오늘 착공식을 계기로 중단되지 않고 남북 철도·도로 연결이 진행돼 철도, 도로를 타고 평양, 신의주, 중국과 몽골, 러시아, 유럽까지 갈수 있는 날이 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남측 참석자들은 특별열차 귀환편을 타고 오후 1시 14분께 판문역을 출발, 오후1시 33분께 군사분계선(MDL)을 통과해 남측으로 입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