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21 00:08 (목)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구름 속 2019년 뜨는 해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구름 속 2019년 뜨는 해
  • 기고
  • 승인 2018.12.30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끝날 것 같지 않았던 폭염에 겨울 초입부터 불어닥친 한파, 메말랐던 마른 장마가 지난 뒤 찾아온 기록적인 강수를 동반한 태풍까지... 다사다난했던 날씨를 뒤로한채 벌써 2018년의 마지막 날을 맞고 있다.

연말연시 다시 하늘을 주목하게 하는 것은 해넘이와 해돋이 날씨다.

올 한해는 다소 차갑지만, 파란 하늘과 상쾌한 공기가 한 해를 배웅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마지막 해넘이는 전국 대부분 지방에서 깨끗하게 볼 수 있을 전망이다.

해넘이 시각은 동해안이 오후 5시 15분부터 19분 사이 서울 5시 23분, 서해안은 5시 25분에서 33분 사이가 되겠다.

하지만 황금 돼지의 해, 첫날에는 구름이 다소 많아져 동해안과 내륙은 높은 구름이 끼고, 서해안은 낮은 구름이 끼며 구름 사이로 새해 첫 해돋이를 볼 수 있겠다.

새해 첫 해돋이는 독도에서 오전 7시 26분에 가장 먼저 볼 수 있고, 부산 7시 32분, 광주 7시 41분, 대전 7시 42분, 서울도 7시 47분에 2019년 첫해가 떠오르겠다.

한편, 제주도는 대체로 흐린 날씨가 이어져 해넘이와 해돋이 모두 보기 어렵겠다.

해돋이 해넘이 날씨와 상관없이 한해의 마무리와 새해 맞이는 사랑하는 사람들과 소중한 시간으로 만들어보자.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