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20 00:14 (수)
부안청자박물관, 2년 연속 이용객 10만명 돌파
부안청자박물관, 2년 연속 이용객 10만명 돌파
  • 양병대
  • 승인 2019.01.06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10만 942명, 지난해 10만 5289명 찾아

2011년 4월 개관한 부안청자박물관이 2년 연속 이용객 1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해 부안청자박물관을 찾은 이용객은 10만 5289명으로 지난 2017년 10만 942명에 이어 2년 연속 이용객 10만명을 훌쩍 넘어섰다.

이로 인한 입장료 등의 수입도 지난 2017년 1억 8500만원에서 2018년 2억 300만원으로 전년보다 1800만원이 늘었다.

특히 부안청자박물관의 자랑인 청자빚기 체험은 6000여명이 다녀가 해를 거듭할수록 그 인기가 높아가고 있다.

매년 전국 초·중·고교에서 방문 후 다시 찾는 경우가 많아 앞으로도 기대가 크다.

부안청자박물관은 2년 연속 이용객 10만 돌파 이유로 부안청자박물관이 ‘청자’라는 옛것에 박물관이라는 딱딱한 이미지를 탈피해 청자만들기체험, 4D영상체험, 청자퍼즐맞추기, 브레인서바이벌, 포토홀리존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 운영을 꼽았다.

또 도예가들이 직접 제작한 생활자기 등을 판매하는 뮤지엄샵, 청자문양을 배경으로한 멋진 카페테리아 운영 등 여유와 쉼이 있는 박물관 운영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부안청자박물관 관계자는 “해를 거듭하면서 부안청자박물관의 인지도가 높아지고 있고 도자예술이 최고로 발달한 전성기에 제작된 부안 상감청자의 우수성이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며 “천년전통 도자다기 복원사업과 도자상품개발,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진을 위한 국제학술대회, 한여름 작은음악회 등 다양한 사업과 프로그램을 통해 부안청자박물관의 위상을 제고하고 관람객과 하나되기 위한 지속적인 도전과 노력의 결과”라고 말했다.

한편 부안청자박물관에서는 현재 ‘천년 부안 고려청자, 차(茶)·향(香)을 품다’라는 주제로 기획 특별전시를 개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