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1-22 20:25 (화)
임실군, 맞춤형 출산정책 '강화'
임실군, 맞춤형 출산정책 '강화'
  • 박정우
  • 승인 2019.01.09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실군이 저출산 고령화 시대를 맞아 다양한 맞춤형 출산정책을 강화, 출산장려금과 산후조리 확대 정책을 추진한다.

이번 출산장려금 확대 지원은 지난해 10월 정부가 약속한 출산정책이 빗나감에 따라 이를 ‘대신하겠다’는 의지에서 비롯됐다. 당초 군은 첫째아 출산시 100만원을 지원했으나, 조례 개정을 통해 첫째아는 300만원부터 넷째 이상은 800만원까지 확대한다.

군은 산후조리에 어려움을 겪는 산모와 신생아를 위해 건강관리서비스 비용으로 매달 110만원씩, 총 330만원을 지원하는 조례안도 추진 중이다.

맞춤형 모자보건 지원사업으로 그동안 군은 임신과 출산, 영유아에 걸쳐 산모와 출생아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쳐왔다. 특히 올해부터는 지역에 거주하는 출산가정에 산후조리비 50만원과 출산축하용품 등을 추가로 지원토록 조례도 개정했다.

아울러 임산부는 등록과 동시에 엽산제와 철분제를 지원하고 난임부부 지원 및 임산부 이송지원 등의 다양한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여기에 출산장려금을 확대하고 건강관리서비스 비용 일부를 지원하는 정책도 추진할 계획이어서 성과에 관심이 집중된다.

심민 군수는 “산후조리에 따른 비용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정이 많다”며 “출산지원책으로 건강한 가정생활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