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1-20 20:09 (일)
마리나베이샌즈와 새만금
마리나베이샌즈와 새만금
  • 기고
  • 승인 2019.01.09 19:4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운천 국회의원(바른미래당 전북도당위원장)
정운천 국회의원(바른미래당 전북도당위원장)

싱가포르 창이공항에서 차로 20분을 달리면 200m가 넘는 3개의 빌딩 위에 배모양의 커다란 수영장이 올라가 있는 독특한 건축물이 있다. 2010년 완공되어 싱가포르의 랜드마크로 자리잡은 마리나베이샌즈 리조트다. 호텔로 유명해졌지만 프리미엄쇼핑몰, 카지노, 컨벤션 등 다양한 컨텐츠를 한 공간에서 즐길 수 있는 복합 리조트다.

마리나베이샌즈 리조트가 문을 연 뒤 싱가포르의 MICE(Meeting·Incentive trip·Convention·Exhibition&Event)산업은 승승장구하고 있다. 세계 1위의 국제회의 개최도시 자리를 차지했고, 지난해 도널드 트럼프와 김정은의 역사적인 정상회담도 싱가포르에서 열린바 있다. 2017년 기준 싱가포르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1700만 명을 넘어서 리조트 개장 전인 2009년에 비해 77% 증가했으며, 관광객 증가는 자연스럽게 일자리 창출로 나타났다. 마리나베이샌즈는 1만 명의 직원을 직접 고용하고 있으며, 쇼핑몰에 입점한 업체들이 고용하고 있는 인력을 더하면, 1만3천여 개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싱가포르의 MICE산업은 전 세계의 벤치마킹 대상이다. 2000년대 초반 한국보다 관광수입이 저조했던 싱가포르는 지난 2005년 금기시했던 오픈 카지노를 허용하면서 성장의 돌파구를 MICE에서 찾았다. 리콴유 전 싱가포르 총리는 “내 눈에 흙이 들어가도 카지노는 안 된다”는 ‘카지노 반대론자’였지만 제조업의 침체와 관광 매출 감소 속에 새로운 먹거리를 발굴하지 않고는 ‘싱가포르의 내일’이 없다는 위기감속에 카지노를 포함한 복합리조트 건설을 추진한 것이다. 카지노로 인한 사회적 문제가 우려됐지만, 싱가포르의 도박률은 오픈 카지노 도입이후 오히려 낮아졌다.

문재인 정부는 지난해 말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선포식’을 갖고 새만금을 재생에너지 클러스터로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세운바 있다. 30년을 기다려온 전북도민들은 크게 실망했다. 아시아 경제중심지로 만들기 위해 수십 년을 준비해왔는데, 이제와 태양광 발전에 그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 때문이다.

전북도민들은 역대 정권들이 새만금에 던졌던 ‘장밋빛 희망고문’에 너무 오래 시달렸다. 도민들의 전폭적인 지지로 당선된 문재인 정부만큼은 새만금에 대한 새롭고 구체적인 비전을 보여주어야 한다. 새만금이 탈원전 정책의 희생양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신성장동력의 핵심임을 다시 한번 천명하고 그에 걸맞는 청사진을 제시해야 한다.

새만금은 전북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희망이자 미래다.

새만금 예산이 처음으로 1조원을 돌파하고 새만금 내부개발이 본격 논의되는 시점에서, 새만금사업의 중장기적 발전을 위한 ‘한국형 마리나베이샌즈’ 건설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

새만금은 세계최장의 방조제다. 새만금복합리조트 건설로 새만금만의 특색 있는 랜드마크와 관광인프라를 만들어낸다면, 우리도 마리나베이샌즈의 기적을 충분히 이뤄낼 수 있다. 바닷물을 메워 만든 새만금이 싱가포르를 뛰어넘는 ‘MICE산업의 메카’로 거듭나는 것이다.

새만금개발과 지역경제 활성화가 중요하다. 복합리조트 개발에 따른 내국인 카지노 허용은 다음 문제다. 복합리조트 건설로 인한 일자리 창출 등 경제적 파급효과와 그에 따른 공항, 항만 등의 인프라 확대같이 새만금개발의 파이를 키우는 것이 먼저 아니겠는가?

전세계인이 가장 보고 싶어 하는 대표적인 랜드마크.

세계각국의 정상들이 새만금국제공항에 내려 20분만에 도착한 새만금복합리조트를 배경으로 기념촬영하는 그날을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glocaler 2019-01-09 21:52:50
왜 멀리 찾습니까? 일단 전주에 143타워 짓는다는 업체있을때 전주시민은 전폭지지해주세요. 아파트만 짓고 떠나지 못하게 감시하면서...어차피 이번 시장은 여론 눈치보며 시민들 목소리듣는척하지만 성향상 허가 안할가능성 농후합니다. 다음 시장선거때 전주발전 공약내거는 후보를 보고 투표로 시민들이 직접 전주와 전북의 미래를 결정해주세요 세치혀로 양쪽 다 잡으려는 그런 카엘레온 정치인 말고 4년후 결과만 보고 심판합시다. 그때까지 전주가 광주에 철저히 예속되지않고 버티고 있다면...이미 많이 늦었지만

미래코난 2019-01-09 20:07:21
제발그런날이 오리라 믿습니다 그래서 낙후된 전북도 한번잘살아보는 그런날이 오리라 믿어요

ㅇㄹㅇㄹ 2019-01-09 20:02:00
제발 그렇게 되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