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1-23 11:37 (수)
정해림, 스노보드 월드컵 14위…첫 16강 진출
정해림, 스노보드 월드컵 14위…첫 16강 진출
  • 연합
  • 승인 2019.01.09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여자 선수 최초 알파인 본선

정해림(24·한국체대)이 국제스키연맹(FIS) 스노보드 월드컵에서 14위에 올랐다.

정해림은 8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바트가슈타인에서 열린 2018-2019 FIS 스노보드 월드컵 여자 평행 회전에서 예선 13위를 차지, 16강에 진출했다.

이후 16강에서 정해림은 예선 4위에 오른 젤리나 외르크(독일)와 만났으나 5.19초 차이로 져 8강 진출에는 실패했다.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20위에 오른 정해림이 FIS 월드컵에서 16강에 오른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 한국 여자 선수 가운데서도 최초로 FIS 월드컵 스노보드 알파인 본선에 진출하는 기록을 남겼다.

예선에서 정해림보다 낮은 순위인 15위를 한 밀레나 바이코바(러시아)가 8강에 오르면서 정해림의 순위는 14위로 정해졌다.

정해림은 지난해 3월에는 월드컵보다 한 단계 낮은 유로파컵에서 우승을 차지한경력이 있다.

경기를 마친 정해림은 대한스키협회를 통해 “사상 처음으로 본선 16강에 올라 기쁘다”며 “이 경험을 토대로 앞으로 16강에 자주 오르고 언젠가는 우승까지 하도록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대표팀 이상헌 총감독은 “남자에 이어 여자에서도 월드컵 본선에 오른 것은 앞으로 지속해서 월드컵 상위권에 오를 수 있다는 신호탄”이라며 “더 강한 대표팀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같은 장소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 출전한 평창 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 이상호(24·CJ제일제당)는 58명 중 22위로 대회를 마쳤다.

스노보드 알파인 대표팀은 9일 월드컵 혼성 단체전, 10일과 11일에는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유로파컵까지 마친 뒤 다음 대회 장소인 슬로베니아로 이동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