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1-22 20:25 (화)
익산시 마을만들기 중간지원조직 활동 기대
익산시 마을만들기 중간지원조직 활동 기대
  • 엄철호
  • 승인 2019.01.10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 마을만들기 중간지원조직의 활동이 기대된다.

전북도가 주관한 지난해의 업무 평가에서 우수기관에 선정돼 전년 대비 5000만원이 증액된 사업비 1억5000만원을 확보했기 때문이다.

마을만들기 중간지원조직은 고령화, 과소화로 인해 활력을 잃어가는 농촌지역 마을공동체 활성화를 지원하는 조직으로 행정과 마을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게 핵심 기능이다. 마을만들기 사업의 구심점 역할 조직으로 마을 리더 및 주민교육과 마을자원조사, 주민주도 공동체 사업 발굴 및 지원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농촌 현장에서 직접 추진한다.

익산시는 올해 활력 넘치는 농촌마을 공동체 육성을 위한 다양한 마을만들기사업을 통해 농촌 활성화 기반을 확고히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농림축산식품부의 정책 사업인 사회적 농업 및 마을만들기대학 프로그램 운영, 기존 농촌 마을들의 소득사업인 체험 관광 프로그램 연계 기획, 업무 과중 해소를 위한 상근 직원 증원 등이 올해 대표적인 사업이다.

김유열 농촌활력과장은 “마을 관련 핵심 시책들을 차근차근 추진하여 마을과 주민이 행복해지고, 농촌공동체가 보다 활성화되는 원년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