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8 09:08 (금)
전북체육회, 지난해 국비 35억 확보…삶의 질 향상 노력
전북체육회, 지난해 국비 35억 확보…삶의 질 향상 노력
  • 천경석
  • 승인 2019.01.10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체육회가 지난해 약 35억 원의 국비를 확보하며 도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노력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체육회는 지난해 대한체육회 등에서 추진하고 있는 각종 국비 지원 사업에 참여해 약 13개 사업 35억 원가량의 국비를 확보해 도민들이 체육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한 것으로 전했다.

도 체육회는 유소년과 청소년, 노인(어르신), 여성, 다문화 등 체육 복지 수혜가 모든 계층에게 갈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에 공모했다.

지난 한 해 동안 △지방체육진흥사업 △대학운동부 지원 △학교체육운동부지원 △전북스포츠과학센터 △선수저변확대지원 △학교체육시설개방지원 △스포츠클럽(무주태권도원·고창생물권) △여성·청소년 체육활동 지원 사업 등에서 기금을 확보했다.

경기운영과와 경기진흥과, 지역지원과, 종목육성과, 클럽육성과 등 도 체육회 전 부서는 더 많은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각종 사업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사업계획을 수립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벌인 결과로 풀이된다.

도 체육회는 다양한 체육활동을 접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고 체육을 통한 지역 대통합과 사회적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올해에도 국비 지원 사업 공모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전북체육회 최형원 사무처장은 “언제 어디서나 누구나 쉽게 체육을 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체육 소외계층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