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6 00:32 (금)
고창군의회, 동학농민혁명 법정기념일 재검토 건의 행정안전부 방문
고창군의회, 동학농민혁명 법정기념일 재검토 건의 행정안전부 방문
  • 김성규
  • 승인 2019.01.13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의회 조규철 의장을 비롯한 의원 4명이 10일 행정안전부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지난 11월 19일에 개최된 제261회 고창군의회 임시회에서 채택된 ‘동학농민혁명 기념일 제정에 따른 재검토 결의문’을 행정안전부에 전달하기 위해서다

고창군의회는 재검토 결의문에서 “최근 문화체육관광부가 동학농민혁명 법정 기념일을 결정한 것에 대해서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동학농민혁명 기념일은 특정 지역에 국한되지 않고 동학농민혁명의 시작과 전국적인 참여를 알리는 최대 규모의 민중항쟁의 상징적인 날인 4월 25일 무장기포일로 지정되어야 한다”고 강력히 호소했다.

또한, 문체부의 법정기념일 제정을 위한 평가기준 중 ‘지역 참여도 평가’ 항목이 포함된 것에 대해 “역사성과 상징성으로 대표되어야 할 법정 기념일을 단순히 지역 주민들의 참여도를 보고 평가한다는 것은 정지척인 의도로밖에 해석할 수 없으며 모든 군민이 쉽게 납득할 수 없다”고 밝혔다.

고창군의회는 앞으로도 동학농민혁명 법정기념일 제정 재검토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