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3 17:19 (금)
정부 개각, 설 이후 전망
정부 개각, 설 이후 전망
  • 김준호
  • 승인 2019.01.13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총선과 관련해 출마가 예상되는 정치인 출신 장관들의 교체로 인한 정부 부처 개각은 설 이후 단행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3일 춘추관 출입기자들과의 오찬에서 “설 이전에 개각을 하려면 청와대 검증 시스템에 비춰볼 때 이미 유력 주자들이 언론에 다 나와야 한다”면서 “검증 과정에서 언론이 하마평을 다 실을 정도가 돼야 설 전에 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2월 초부터 설 연휴가 시작되는데, 그 전에 하려면 보름 밖에 남지 않았다”며 시스템상 설 이전 개각은 어려울 것이라고 언급했다.

정치권에서는 문재인정부의 1기 장관 중 현역의원인 김부겸 행정안전·김영춘 해양수산·김현미 국토교통·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교체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아울러 청와대 비서진 인사는 일부 공석인 자리를 제외하고는 당분간 없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청와대는 과학기술보좌관, 고용노동비서관, 의전비서관 등 일부 수석 및 비서관급 자리가 비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