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23 00:11 (토)
농촌진흥청, 세계최초 살충제 7종 분해하는 미생물 발견
농촌진흥청, 세계최초 살충제 7종 분해하는 미생물 발견
  • 백세종
  • 승인 2019.01.14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이 세계 최초로 여러 종류의 살충제를 분해하는 미생물을 발견했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14일 유기인계 살충제 7종을 분해할 수 있는 미생물 ‘스핑고비움 Cam5-1’ 균주를 토양에서 발견했다고 밝혔다.

7종의 살충제는 국내에서 사용 중인 에토프로포스와 카두사포스, 펜토에이트, 포레이트, 포스티아제이트, 프로페노포스 등 6종과 현재 사용하지 않는 말라티온 등 1종이다.

유기인계 살충제는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살충제로 100종 이상이 상용화돼 있으며, 2016년 기준 살충제 시장에서 44%를 차지하고 있다.

유기인계 살충제는 현재 사용 금지된 DDT 등 유기염소계 살충제에 비해 독성과 잔류성은 낮으나 오·남용할 경우 작물과 토양에서 검출될 수 있다.

농진청은 살충제에 스핑고비움 Cam5-1 균주를 처리한 결과, 살충제 종류에 따라 빠르게는 1시간에서 길게는 196시간 이내에 63∼100%가 분해됐다고 설명했다.

또 이 균주를 살충제 카두사포스가 남아 있는 토양에 접종했을 때 2일 만에 살충제가 완전 분해됐고 균주를 접종하지 않은 토양에서는 살충제가 분해되는데 30일 이상 걸렸다.

세계적으로 1종의 살충제를 분해하는 미생물은 알려져 있으나 여러 종의 살충제를 모두 분해하는 경우는 이번에 발견된 스핑고비움 Cam5-1 균주가 처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