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19 00:16 (금)
고창군, 맞춤형 농촌복지로 살기 좋은 농촌 구축 ‘시동’
고창군, 맞춤형 농촌복지로 살기 좋은 농촌 구축 ‘시동’
  • 김성규
  • 승인 2019.01.15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이 올해 농촌복지 증진사업을 대폭 늘리고, 지역 농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행정력을 집중한다.

군은 15일 농생명 식품산업의 핵심 기반인 농촌복지증진사업에 20억원을 투입해 지역 농업인의 생활편의를 대폭 확충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체 사업비는 지난해보다 1.3% 증가한 수준으로 농업인안전보험, 출산여성농가도우미, 영농도우미, 농업인자녀학자금, 농번기 공동급식, 여성농업인 생생카드, 여성농업인 편의장비 지원 등 총 9개 사업으로 1만7000여 명의 농업인에게 혜택이 돌아갈 예정이다.

특히 호응이 좋았던 출산여성농가도우미지원과 농번기 공동급식 지원, 여성농업인 생생카드 지원사업의 경우 전년도 보다 확대 지원된다.

신규 사업으로 여성농업인 농작업 부담경감과 작업능률향상을 위한 ‘농작업 편의장비 다용도 작업대 지원’ 사업이 눈길을 끈다. 다용도 작업대는 체격에 따른 높낮이가 조절되고 바퀴가 달려 이동이 간편해 여성농업인들의 선호도가 높다.

유기상 군수는 “‘농업생명 식품살려’가 군정의 최우선 목표인 만큼 농촌복지사업을 확대해 농업인 소득증대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