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3 10:24 (화)
정동영 “용산참사 10주기 비극 다시 일어나지 않아야”
정동영 “용산참사 10주기 비극 다시 일어나지 않아야”
  • 김세희
  • 승인 2019.01.15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국회 정동영·권미혁·박주민·윤소하 ‘강제퇴거 피해자 증언대회’ 개최
용산참사 10주기 계기로 ‘강제퇴거 제한법’ 재정돼야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용산참사 10주기를 맞아 강제퇴거 제한법 제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용산참사는 지난 2009년 1월 20일 서울시 용산 재개발 보상대책에 반발하던 철거민과 경찰이 대치하던 중 화재로 사상자가 발생한 사건이다.

정 대표는 용산참사 10주기 범국민추모위원회와 더불어민주당 권미혁·박주민·정의당 윤소하 의원과 공동으로 15일 국회의원회관 제8간담회의실에서 용산참사 10주기 강제퇴거 피해자 증언대회를 열었다.

정 대표는 이 자리에서“용산참사가 발생한지 10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마포구 아현동과 노량진 수산시장, 인천 뉴스테이 사업지구, 인덕마을 등에서 무차별적인 강제철거가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대표는 “용산참사의 비극을 막기 위해서는 폭력이나 협박 등을 동원한 강제퇴거를 금지하고 원주민에 대한 재정착 대책을 수립하도록 하는 ‘강제퇴거 제한법’ 제정이 필요하다”며 “용산참사 10주기를 계기로 국회에서 계류하고 있는 ‘강제퇴거 제한법’이 제정될 수 있도록 여야 의원분들께서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