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2-21 20:48 (목)
익산역 복합환승센터 추진 난관
익산역 복합환승센터 추진 난관
  • 김진만
  • 승인 2019.01.16 16:40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속·시외버스터미널 사업자 부지 이전에 난색
익산시 부서별 협업체계도 미흡, 총괄부서 시급

익산시가 새해 역점 시책으로 추진 중인 유라시아 고속철도 시발역 선정을 위한 기반조성이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사업주를 설득해야 하는 난관에 봉착했다.

유라시아 고속철도 시발역 선정을 위해 가장 핵심적으로 필요한 복합환승센터에 고속버스 측은 입주 불가, 시외버스 측은 조건부 입주라는 모호한 입장을 취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유라시아 고속철도 시발역 선정이 올해 핵심 시책인데도 아직까지 부서간 협업이 제대로 되지 않는 등 우왕좌왕하며 시간을 허비하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우선 유라시아 고속철도 시발역 선정을 위해선 역세권 개발과 함께 열차에서 내려 택시나 시내·시외·고속버스와 같은 다른 이동수단으로 갈아 탈 수 있는 환승기능이 필수적 요소로 제시된다.

그러나 익산시 평화동에 위치한 고속버스터미널 사업자는 KTX열차와 경쟁업체라며 익산역에 조성될 복합환승센터로 이전하는 것에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외버스 터미널 사업자 측도 현재의 부지를 정리해 이전 비용을 마련해야 한다며 현재 터미널 부지에 대한 활용계획을 요구하는 조건부 이전에 동의한 상태다.

시외버스와 고속버스가 함께 입주해 있는 익산공용터미널에 고속버스는 존치하고 시외버스터미널만 이전하게 되면 부지활용에 제약이 따르기 때문에 시외버스만 이전하는 것도 쉽지 않다.

이런 다양한 문제가 발생하고 있지만 익산시에는 유라시아 철도를 담당하는 부서와 복합환승센터를 담당하는 부서가 제각각으로 나뉘어 협업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총괄 컨트롤타워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유라시아 철도는 교통행정과에서, 복합환승센터는 도시재생과에서 사업을 각각 담당하고 있다.

익산시는 이달 말 단행될 정기인사를 통해 정책부서를 신설해 유라시아 철도 관련 업무를 총괄할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이와 연관된 역세권 개발과 도시재생은 부서별로 업무가 나뉠 전망이어서 협업체계 구축도 요구된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유라시아 철도사업이 이제 시작단계이기 때문에 업무 분장이 완벽히 이뤄지지 않은 것 같다”며 “정기인사가 단행되면 총괄부서와 협업체계 구축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그네 2019-01-22 16:14:22
익산시장은 뜬구름만 잡으러 다니지 말고 현실적이고 실현가능한 계획을 세웠으면한다.

쓰레기 익산역 2019-01-20 02:27:38
익산 종자들 외엔 아무도 이용안하고 인구 30만도 안되는 쓰레기 역으로 복합환승센터는 뭐이고 광역전철망은 뭐냐 전북 말아먹는 존재감도없는 쓰레기 역을 전주인구 득좀봐서 활성화 시켜볼려는 얄팍한 익산새끼들의 잔대가리 복합환승센터고 광역전철망이고 결사반대다 쓰레기 익산역 너희 익산종자들이나 실컷타라

익산사랑 2019-01-18 16:00:44
계획만 장황...무지개 비전.. 실천은 변명만....에라이~
반대에 부딪히는 난관을 극복하고 추진하는 시장이 진짜 시장이지~

ㅂㅈㄷ 2019-01-18 09:02:52
익산시의 인구는 곧 28만, 복합환승센터를 건립하는데 약 2500억 필요 어찌어찌 투자를 해서 건립한다고 해도 매년 최소 100억 단위 적자 예상 물론 익산에 환승센터를 건립하겠다고 나서는 기업도 10년 넘게 전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