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00:00 (목)
'호주오픈' 페더러, 에번스 꺾고 20년 연속 3회전 진출
'호주오픈' 페더러, 에번스 꺾고 20년 연속 3회전 진출
  • 연합
  • 승인 2019.01.16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가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6천250만 호주달러·약 503억원) 16연승을 내달렸다.

페더러는 16일 호주 멜버른의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남자단식 2회전에서 대니얼 에번스(189위·영국)를 3-0(7-6<7-5> 7-6<7-3> 6-3)으로 제압했다.

2017년과 2018년에 연달아 호주오픈을 제패한 페더러는 2016년 준결승에서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에게 패한 이후 이 대회 16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2017년에 세계 랭킹 41위까지 올랐던 에번스를 만난 페더러는 1, 2세트 모두 타이브레이크까지 치르며 다소 고전했다.

특히 1세트에서는 타이브레이크 점수 3-5로 끌려가며 위기를 맞았으나 이후 내리 4포인트를 따내며 에번스의 기세를 잠재웠다.

2000년부터 올해까지 20년 연속 호주오픈 본선 3회전 이상의 성적을 낸 페더러의 다음 상대는 테일러 프리츠(50위·미국)다.

2회전에서 가엘 몽피스(33위·프랑스)를 3-1(6-3 6-7<8-10> 7-6<8-6> 7-6<7-5>)로 따돌리고 32강에 오른 프리츠는 1997년생으로 페더러보다 16살이나 어린 선수다.

5번 시드의 케빈 앤더슨(6위·남아공)은 2회전에서 프랜시스 티아포(39위·미국)에게 1-3(6-4 4-6 4-6 5-7)으로 덜미를 잡혔다.

2017년 US오픈, 지난해 윔블던에서 준우승한 앤더슨은 호주오픈에서는 2016년과2018년 1회전 탈락, 2017년 불참에 이어 올해에도 2회전 탈락의 부진이 이어졌다.

여자단식에서는 지난해 우승자 캐럴라인 보즈니아키(3위·덴마크)가 요한나 라르손(77위·스웨덴)을 2-0(6-1 6-3)으로 꺾고 3회전인 32강에 올랐다.

이날 야간 경기로 열리는 마리야 샤라포바(30위·러시아)와 레베카 페테르손(64위·스웨덴) 전에서 이긴 선수가 보즈니아키의 3회전 상대가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