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6 14:36 (일)
날씨 칼럼 피부의 적! 온풍기
날씨 칼럼 피부의 적! 온풍기
  • 기고
  • 승인 2019.01.17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부관리를 철저히 하는 여배우들이 가장 멀리하는 것이 히터라고 한다. 온풍기의 경우 따뜻한 바람이 피부에 직접 닿으면 피부가 극히 건조해지기 때문에 피하는 것이 좋다. 실제 히터가 피부에 얼마만큼 영향을 줬는지 실험을 해봤더니, 피부 건강에 치명적이었다. 온풍기의 경우, 39%대로 정상범위를 유지하던 피부의 수분도를 33%까지 끌어내렸고, 자동차의 히터는 10분만 쬐어도 수분도를 30% 아래로 떨어뜨렸다. 보통 피부의 수분도는 35~45%가 정상범위인데, 30%밑으로 내려가면 각질이 일어나 작은 자극에도 민감해진다. 아무리 추워도 히터나 온풍기 바람을 맨살에 바로 닿게 하지 말아야 한다. 차 안에서는 히터 바람의 방향을 발밑이나 천장을 향하게 해 뜨거운 공기를 간접적으로 느끼는 게 좋고, 실내에서는 히터와 가습기를 동시에 틀어서 습도를 60% 수준으로 맞추는게 좋겠다.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