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2-21 20:48 (목)
전주 대중교통 사각지대 마을버스 다닌다
전주 대중교통 사각지대 마을버스 다닌다
  • 최명국
  • 승인 2019.01.17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미래지향적 교통도시 구현 비전
시민 수요 맞춤형 교통서비스 구현, 자전거 이용 활성화 등 4대 전략 추진
교통약자 교통수단 증차도

전주시가 올해 편리하고 안전한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신규 개발지역과 교통 사각지대에 마을버스를 도입한다.

또 시내버스 고정배차제와 운전원 1일 2교대제도 확대하기로 했다.

전주시는 17일 “‘사람과 생태가 공존하는 미래지향적 교통도시 구현’을 비전으로 교통 분야 4대 전략을 올해 추진한다”고 밝혔다.

추진 전략은 △삶의 질을 높이는 시민 수요 맞춤형 교통서비스 구현 △걷기 편하고 안전하며 사람 우선인 교통환경 조성 △생태교통수단으로서 자전거 이용 활성화 △고품격 고객만족 차량등록 서비스 제공 등이다.

시는 신규 개발지역과 교통 불모지 등에 마을버스를 도입해 도시 확장에 따른 교통 사각지대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지난해 시범사업으로 추진한 알뜰교통카드 사업의 경우 운영 방안을 개선해 올해 본격적으로 진행한다.

또 시는 셔틀버스와 장애인 콜택시 등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을 증차하고, 셔틀버스 전용 승·하차 안내 표지판을 설치하기로 했다.

생태교통수단으로서 자전거 이용을 활성화시키기 정책도 추진된다.

시는 간선도로인 기린대로와 장승배기로에 자전거 전용차로를 개설하고, 자전거도로 파손 및 급경사 구간을 정비할 방침이다.

장변호 전주시 시민교통본부장은 “편리하고 안전한 대중교통 서비스를 통해 시민 삶의 질을 높이고, 교통약자 이동권을 보장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