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5 10:48 (금)
전북도, 한파로 인한 도민불편 최소화 나서
전북도, 한파로 인한 도민불편 최소화 나서
  • 강정원
  • 승인 2019.01.17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파쉼터 운영·한파저감 시설 설치…취약계층 보호대책도 강화

전북도가 겨울철 한파로 인한 도민불편 최소화에 나선다.

도는 시·군과 함께 도내 경로당, 복지회관, 주민센터 등 4132개 시설을 한파쉼터로 운영한다.

한파특보가 발효되면 농어촌지역 독거노인, 기초생활수급자 등이 사전에 대피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해 한파로 인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또 도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버스승강장 등 유동인구 밀집지역 1118곳에 온열의자, 방풍막 등 한파저감 시설을 설치했으며, 재해구호기금을 활용해 독거노인 등 한파취약계층에 전기매트, 담요 등 방한용품도 지원한다.

한파로 인한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해 취약계층 보호대책도 강화한다.

도는 독거노인 등 한파취약계층에 생활관리자가 직접 방문하거나 전화 등을 통한 안전 확인과 한파 시 행동요령 등 안전교육 등을 실시한다.

또 중증장애인 등에게는 상담원을 배치해 응급안전서비스를 통한 응급상황모니터링을 실시하며, 역·터미널 등 거리노숙인 현장대응반(도, 전주·군산·익산, 경찰서, 소방서, 노숙인시설)을 구성·운영해 동사(凍死) 사고도 사전 예방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한파가 자연재난에 포함되면서 행정안전부에 건의해 한파쉼터 지정·관리 등의 지침을 마련하고, 시·군과 함께 한파쉼터와 한파저감 시설이 확대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며 “올 겨울 추위로 인한 도민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