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8 20:35 (월)
“지역별 의료격차 감소 위해 공공의료대학원 필요”
“지역별 의료격차 감소 위해 공공의료대학원 필요”
  • 김세희
  • 승인 2019.01.20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치료가능 인구에 대한 사망률 53.7명…전국평균 50.4명보다 높아
전주·군산·익산·완주 제외한 10개 시군 의료취약지역
공공의료인력·응급의료기관 시설 인력·장비충족률도 낮아
이용호 의원, ‘국립공공 의료대학원 왜 필요한가’ 세미나

수도권과 비수도권간 의료격차를 줄이기 위해서는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무소속 이용호 의원(남원임실순창)과 전북도·남원시가 공동으로 개최한 ‘국립공공 의료대학원 왜 필요한가’세미나에서 강영석 도 보건의료과장은 “지역 공공의료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부족한 의사인력과 인프라부터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과장이 이날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전북의 ‘치료가능한 사망률(amenable mortality rate)’는 53.7명으로 전국 평균인 50.4명보다 높다. ‘치료가능한 사망률’은 적절한 의료서비스를 통해 피할 수 있는 원인에 의한 사망률로, 인구 10만명을 기준으로 파악한다. 서울은 44.6명, 경기는 46.8명이다.

또, 전북은 14개 시군 가운데 전주·군산·익산·완주를 제외한 10개 시·군이 의료취약지역으로 분류됐다. 종합병원, 요양병원 등 의료기관이 전주·군산·익산에 편중돼 있다. 동부산악권 지역은 고속도로를 이용해도 의료기관이 있는 지역까지 30분 이상 소요된다.

응급의료기관의 시설·인력·장비 충족률도 78%로, 17개 광역시도 가운데 전국 하위에서 3번째로 나타났다. 가장 낮은 곳은 대구(66%)이며, 가장 높은 지역은 인천·울산(100%)이다.

강 과장은 “이같이 수도권과 비수도권, 도시와 농어촌간 의료격차가 존재하는 원인은 의료 인력 부족과 열악한 인프라 때문이다”며 “결국 의료격차를 줄이기 위해서는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을 설립해 인프라 확충과 인력 양성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인력은 지역에서 필요로 하는 진료를 중심으로 한 전문의가 배출돼야 한다”며 “또 공중보건의사도 지역 실정에 맞게 우선순위를 둬서 배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부와 지역 정치권, 전북도·남원시 등은 남원에 공공보건의료 인력을 양성하는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을 추진하고 있지만 관련 법 제정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터덕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