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8 20:35 (월)
이낙연 총리 “새만금 국제공항 예타 면제 적극 검토”
이낙연 총리 “새만금 국제공항 예타 면제 적극 검토”
  • 전북일보
  • 승인 2019.01.20 18: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총리 “전북이 원하는 사업 검토…좋은 소식 있을 것”
국가식품클러스터 정부 육성 의지 강조…특별법 발언은 없어
이낙연 국무총리가 18일 익산시 국가식품클러스터 지원센터를 방문해 현황보고를 받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형민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18일 익산시 국가식품클러스터 지원센터를 방문해 현황보고를 받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형민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전북의 핵심 현안인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과 상용차산업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생태계 구축(이하 미래 상용차 산업)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가능성을 시사했다. 또 국가식품클러스터에 대한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육성 의지도 내비쳤다.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기반구축사업’(예타 면제)의 심사 결과가 이번 주 중으로 발표될 예정이어서, 이 총리의 발언으로 미뤄 새만금 공항이 예타면제에 포함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 총리는 지난 18일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 현장을 찾아 “예타 면제 방식으로 국가균형발전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전북이 원하는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과 미래 상용차 산업 등 두 가지가 적극적으로 검토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머지않은 시기에 좋은 소식이 있을 것으로 안다”면서 “이달 안에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광역별로 한건 정도 공공 인프라 사업들은 우선순위를 정해서 선정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지역이 가장 필요로 하는 사업이 무엇인지, 그 중에서 예타를 거치지는 않지만 그래도 가장 타당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사업이 무엇인지 협의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도 지난 15일 전북혁신도시 정책포럼에서 “서울과 중앙정부가 지역발전사업을 재단하는 기존의 행태는 옳지 않다”며, 지역숙원사업이 예타 면제에 포함될 것임을 시사했다.

이에 대해 전북도는 ‘긍정적인 시그널’로 판단하면서도 최종 결과가 나올 때까지 방심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임상규 전북도 기획조정실장은 이 총리의 발언에 대해 “새만금 국제공항의 예타 면제를 긍정적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최종 포함될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북도는 예타 면제 사업으로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과 미래 산용차 산업, 전주-대구 고속도로 건설 등 3개 사업을 신청했다.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기반구축사업’은 이번 주 중으로 확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오는 24일 예타 면제 대상 선정을 위한 회의를 개최하고, 대상 사업을 확정할 방침이다.

이 총리는 국가식품클러스터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육성 의지도 내비쳤다.

그는 “익산이 국가식품클러스터로 선정될 당시 국회 농식품위원장이었고, 나도 익산시 지정에 힘을 보탰다”면서 “국가식품클러스터가 정해졌으니까 빨리 활성화시켜야 하는 과제가 있고, 정부가 기업에게 매력적인 기반시설을 조성·제공해야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하림의 국가식품클러스터 투자 결정에 감사의 뜻도 전했다. 그러나 국가식품클러스터 육성을 위해 가장 시급한 현안으로 꼽히는 국가식품클러스터 특별법 제정에 대해서는 관심을 보이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다.

한편, 이날 원불교 종법사를 예방한 이 총리는 국가식품클러스터 입주 기업들과 비공개 간담회를 가진 뒤 푸드마켓과 패키징센터 등을 시찰했다.

강정원 기자·김진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북 2019-01-20 19:24:04
말*보다는 행*동으로 실*천을 하고, 이제는 정*부에서 새*만금을 직*접 개*발해라! 도*지사는 다*른지역에 비해 부*족한 모*든것들을 파*악하고,유치해서 도*민들의 자*존심회복에 최*선을 다*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