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전북 경제계 신년 계획] ⑤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전북 경제계 신년 계획] ⑤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 백세종
  • 승인 2019.01.21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광재 청장
김광재 청장

올해 중소벤처기업부의 예산이 역대 최고 수준으로 결정되면서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김광재)의 도내 기업 등에 대한 지원도 다양해진다.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먼저 주2회 이상의 현장방문을 통해 애로·규제를 발굴하고 정부정책을 적극적으로 홍보하는 등 현장밀착형 행정 서비스를 강화하는 한편, 17개 창업기관과의 스크럼 패키지식 협조를 통해 예비 창업기업 600개사를 보육·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수출바우처 사업을 적극 활용해 내수기업부터 글로벌 강소기업까지 단계별 밀착 지원을 실시하며, 전북지역 스마트공장 81개를 목표로 R&D와 정책자금을 집중 지원할 예정이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소상공인협동조합을 더욱 활성화하고 제로페이 등을 통해 수수료 부담 완화도 지속적으로 추진된다.

올해 중소벤처기업부 예산은 10조2664억원으로, 지난해보다 1조 4103억원이 증가했다. 이는 과거 중소기업청 시절을 포함해 본예산 기준, 역대 가장 큰 규모이다.

새정부 일자리 창출과 소득주도 성장, 혁신성장이라는 국정철학을 바탕으로 중기부는 올해 주요 정책방향을 ‘수요자 중심의 일자리 창출과 혁신성장 지원’으로 정했다.

먼저, 정책자금은 예년 수준인 3조6700억원이 공급되며, 올해부터는 자본잠식이나 부채비율이 높아 자금을 지원받지 못했던 기업도 기술성이 우수하면 특별심사위원회를 통해 자금을 지원한다.

융자한도도 기존 50억원에서 70억원으로 확대되고 소액이라도 성실하게 대출금을 상환할 의지가 있는 기업에 대해서는 상환유예, 만기연장 등을 지원하는 ‘소액성실상환제’가 신설됐다.

기존 시설자금과 운전자금 외, 창업자금에 한해 지식재산권을 매입하거나, ERP와 같은 정보화 도입, 앱 개발과 같은 용역에 활용할 수 있는 투자자금도 20억원까지 지원된다.

창업분야는 지난해보다 21.8%가 증가한 7760억원이 지원되며, 사행산업을 제외한 모든 업종이 지원 대상이다.

공장설립시 농지부담금 등의 면제기간이 5년에서 7년으로 연장, 제조업 창업기업의 부담금 면제 대상도 12개에서 16개로 확대됐다.

아직 창업경험이 없으면 ‘예비창업패키지’로, 창업 3년이내 기업은 ‘초기창업패키지’로 최대 1억을 지원받을 수 있고, 창업 3~7년차 기업은 ‘창업도약패키지’를 통해 최대 4억까지 지원받는다.

R&D 예산은 1조 4436억원으로 지난해보다 20.9%가 증가했다.

온누리상품권은 2조원 규모로 발행되고, 소상공인 결제수수료 0%대를 통한 획기적인 경영부담 완화를 위해 제로페이가 도입된다.

수출사업은 기존 17개 사업이 9개 사업으로 통폐합돼, 2018억원 규모로 지원된다.

김광재 전북중기청장은 “새해 달라지는 정책이 금년 한해 기업성장의 디딤돌이 되기를 바라며, 기해년 새해 중소기업·소상공인 모두에 큰 복이 있으시길 기원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