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8 20:46 (수)
中企 2곳 중 1곳 "설자금사정 곤란…평균상여 65만원"
中企 2곳 중 1곳 "설자금사정 곤란…평균상여 65만원"
  • 연합
  • 승인 2019.01.21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세 기업 중심으로 중소기업 두 곳 중 한 곳은인건비 상승과 판매부진 등으로 설 자금 사정이 여의치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설을 앞두고 858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응답 기업의 절반인 50.8%가 자금 사정이 곤란하다고 답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작년 설보다 3%포인트 높아졌다. 자금 사정이 원활하다고 답한 기업은 9.5%에 그쳤다.

자금 사정이 곤란한 원인(복수응답)으로는 ‘인건비 상승’(56.3%), ‘판매부진’(47.5%), ‘원부자재 가격상승’(26.9%), ‘판매대금 회수 지연’(22.7%), ‘납품대금 단가동결·인하’(17.1%), ‘금융기관 이용 어려움’(10.6%) 등 순으로 꼽혔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 기업들이 이번 설에 필요한 자금은 평균 2억2천60만원으로 작년 설보다 1천130만원 적었으나 부족 자금은 5천710만원 늘어난 7천140만원이었다.

필요 자금 대비 부족률은 전년보다 7.8%포인트 높아진 32.4%로 나타났다.

중소기업들은 부족한 설 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결제연기(51.1%), 납품대금 조기회수(38.9%)를 계획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대책 없음’이라는 응답 비율도 27.9%로 조사됐다.

중앙회 관계자는 “매출 기준 10억 미만 업체의 응답 비중이 높았다”며 “영세 기업에 대한 금융기관의 지원 확대 등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올해 설 상여금(현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답한 업체 비율은 응답자의 51.9%로작년보다 4.2%포인트 낮아졌다.

정액 지급 시에는 1인당 평균 65만1천원, 정률 지급 시 기본급 대비 52.5%로 각각 조사됐다.

설 휴무 계획은 닷새가 79.8%로 가장 많고 나흘(11.7%), 사흘(5.2%)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