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9 11:47 (수)
전주영상위원회 제3대 운영위원장에 박흥식 영화감독 취임
전주영상위원회 제3대 운영위원장에 박흥식 영화감독 취임
  • 김태경
  • 승인 2019.01.21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도시 전주의 영화영상산업을 이끌어갈 전주영상위원회 운영위원장에 박흥식 영화감독이 취임했다.

전주영상위원회(위원장 김승수)는 21일 전주시장실에서 제3대 운영위원장 취임식을 가졌다.

박흥식 영화감독은 2001년 영화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로 데뷔해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신인감독상을 수상했다. 이후 ‘인어공주’, ‘사랑해, 말순씨’, ‘협녀, 칼의 기억’, ‘해어화’ 를 연출하는 등 꾸준한 활동을 펼쳐왔다.

전주영상위는 지난해 12월 공개공모를 거쳐 제3대 운영위원장으로 박흥식 영화감독을 선임했다. 신임 운영위원장의 임기는 오는 2022년 1월 20일까지 3년간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20여년의 영화 연출 경력이 있는 박흥식 신임 운영위원장이 전주영상위원회의 전문성을 확립하고 지역 영화 발전을 위한 프로세스를 구축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신임 운영위원장은 “앞으로 영화도시 전주의 위상에 걸맞게 영화영상 유치를 기반으로 직원 전문성을 강화하겠다”며 “전주시민과 지역영화인들과의 소통을 통해 지역영화영상문화산업 활성화에도 힘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