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7 20:27 (목)
청와대, 공직기강 협의체 결성....엄정한 공직기강 확립 추진
청와대, 공직기강 협의체 결성....엄정한 공직기강 확립 추진
  • 김준호
  • 승인 2019.01.22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정수석실·국무총리실·감사원 등 공직감찰 핵심기관 간 긴밀한 협조·공조체제 구축
정부출범 3년차, 해이해지기 쉬운 공직기강 확실하게 잡고 국정동력 확보·강화
“무관용 원칙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

청와대는 22일 공직기강 확립을 위해 청와대와 감사원 등이 협조·공조체제를 구축하는 ‘공직기강 협의체’를 결성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 출범 3년차를 맞아 음주운전·골프접대 등 공직사회 전반에 걸쳐 기강해이가 심화되고 있다는 비판이 언론 등에서 제기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조 수석은 “이같은 공직기강 해이가 공직사회의 부정부패·무사안일로 이어진다면 정부가 역점 추진하는 정책·사업의 추동력이 크게 약화될 우려가 있다”며 “이에 민정수석실은 공직사회의 기강이완 확산을 차단하고 국정동력을 강화하기 위해 ‘공직기강 협의체’를 결성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공직기강 협의체’에는 청와대 민정수석실·국무총리실·감사원 등 3개 기관이 참여하며, 분기에 1회 시사성이 높고 중요도·파급력이 큰 사안을 중심으로 정기회의를 개최하고, 정책적 필요 또는 특정 현안 발생 시 수시회의를 개최키로 했다.

조 수석은 21일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주관으로 첫 회의를 개최했으며, 회의에서는 연중 공직기강 점검, 암행감찰, 기획감찰 등을 중점 실시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조 수석은 “곧 본격적인 활동을 재개할 민정수석실 공직감찰반도 대통령이 임명하는 공직자를 대상으로 뇌물수수, 기밀누설 등 중대 범죄와 비리를 정밀 감시하겠다”며 “적발된 중대비리는 무관용 원칙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어 공직사회의 기강을 확실하게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감사원은 최근 이슈인 음주운전(일명 ‘윤창호법’), 골프접대, 보안사고 및 성비위 등을 집중 점검하고, 무사안일·소극적 업무행태와 기관 이기주의 및 불공정·불합리한 관행에 대한 기획감찰을 실시키로 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