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3 09:24 (화)
선거제 개혁 난항…전북 야권발 정계개편 빨라지나
선거제 개혁 난항…전북 야권발 정계개편 빨라지나
  • 김세희
  • 승인 2019.01.22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의원정수 300유지·비례 100명 확대 당론 채택에
민주평화당·바른미래당 등 야권 "실현 가능성 없다" 반발
선거제 개혁 실패할 경우 야권 움직임 분주해질 듯
평화당 물밑에서 바른미래당과 ‘스몰텐트’ 모색 중
바른미래당, 한국당 전당대회 이후 정계개편 나설 것으로
국회의사당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국회의사당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여야 간 입장차이로 선거제개혁이 난항을 겪으면서 전북 정치권의 야권발 정계개편이 빨라질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1일 의원정수를 현행 300명으로 유지하고 소선거구제로 지역구 의원 200명, 권역별 비례대표제 100명을 선출하는 ‘절충형 비례대표제’를 당론으로 채택했다. 그 간 의원정수 확대를 통한 연동형 비례대표제(정당득표율에 정비례하는 의석배분 선거제도)를 요구해 온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당의 입장과 배치되는 안이다.

야권은 이에 “실현가능성이 없다”며 일제히 반발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지역구 의석수를 줄이는 방안에 대한 고민이 없다”, 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실현가능성이 없는 면피용안”,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라는 원칙을 비껴가는 안”이라고 비판했다.

이처럼 여야 간 입장차가 좁혀질 기미가 보이지 않으면서 정치권 일각에선 선거제 개혁이 실패할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럴 경우 전북 정치권에선 야당 의원들의 움직임이 분주해지면서 야권발 정계개편이 빨라질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정당득표율에 따른 의석배분 없이 ‘거대정당’에게 유리한 기존 선거제도인 소선구제로 가면 내년 총선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는 인식 때문이다. 리얼미터가 YTN의뢰로 지난 14일부터 18일까지 전국 성인 2509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지난 21일 공개한 정당지지율에 따르면, 전북 등 전라권에서 민주당 지지율은 51.0%, 평화당 9.8% 바른미래당 3.5% 이다.(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나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평화당 지도부는 바른미래당과의 당 대 당 결합 및 일부 호남의원 영입, 민주당 공천탈락 인물 영입 등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미래당은 오는 2월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이후 정계개편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한국당 전당대회 결과가 나오면 보수성향의 의원들이 한국당으로 들어갈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이럴 경우 당내 국민의당 출신인 호남의원들이 평화당과 연대를 모색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같이 야권의 정계개편이 이뤄질 경우 민주당 현역의원 공천 등에도 영향을 줄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민주당은 지난 21일 선거제개혁안을 발표하면서 공천을 예비선거 수준으로 법제화하기로 했다. 앞서 이해찬 당 대표도 지난 13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유능한 인재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가능한 경선을 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기존의원이나 현역의원에게 유리한 전략공천보다 선거구도에 따라 최대한 열린 공천을 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정치권 관계자는 “한국당 전당대회 이후 3월부터 야권발 정계개편 움직임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며 “단 한번이 아니라 돌아가는 판세에 따라 여러 차례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