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2-21 20:48 (목)
전북지역 지난해 국민연금 지급액 7609억원, 수급자 21만명
전북지역 지난해 국민연금 지급액 7609억원, 수급자 21만명
  • 백세종
  • 승인 2019.01.23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연금공단 ‘2018년 국민연금 급여 지급 현황’ 자료
도내 지난해 7609억1500만원 지급, 전년도 7070억원보다 500억원 이상 늘어

지난해 전북지역의 국민연금 지급액은 7600억원이고 수급자는 21만3000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민연금공단이 발표한 ‘2018년 국민연금 급여 지급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북지역에서 지급된 국민연금액 총액은 7609억1500만원이다. 이는 전년도 7070억7300원보다 500억원이상 증가한 액수다.

전북지역의 수급자는 2017년 21만872명에서 지난해 21만3690명으로 2800여 명이 늘어났다.

노인기준 연령인 전북지역의 65세 이상 인구대비 수급자는 35만8410명 중 15만2780명으로 65세 이상 인구중 42.6%가 국민연금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나머지는 65세 이하 수급자들이다.

전국적으로 공단은 지난해 477만 명에게 20조7500억원(매월 1조7300억원)의 국민연금을 지급했다. 전년보다 8.7% 늘어난 규모이다.

급여종류별 수급자는 노령연금이 377만9000명(83.8%)으로 가장 많았고, 유족연금 74만2000명(9.9%), 장애연금 7만6000명(1.7%), 일시금 17만3000명(4.6%) 순이었다.

20년 이상 국민연금에 가입한 노령연금 수급자는 54만명으로 전년보다 6.5% 늘어났다.

가입기간 10년 이상 20년 미만의 노령연금 수급자는 200만명으로 전체 노령연금수급자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53.1%였다. 노령연금 수급권자의 이혼한 배우자에게 주는 분할연금은 2만8500명에게 지급됐으며, 수급자는 전년보다 11.6% 증가했다.

가입기간 20년 이상 노령연금 수급자는 매월 평균 91만원의 연금을 받았다. 가입기간 10년 이상인 수급자의 평균 연금액은 월 50만2000원이고, 10년 이상 15년 미만은 31만6000원, 15년 이상 20년 미만은 54만4000원이었다.

월 100만원 이상 수급자는 20만2000명으로 전년보다 17.1% 늘어났고, 150만원 이상 수급자는 7487명으로 전년보다 85.1%나 증가했다.

200만원 이상 수급자도 처음으로 10명이 나왔다. 50만원 미만 수급자는 286만명, 50만원 이상 100만원 미만은 72만명으로 이들은 전체의 94.7%를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