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5 02:58 (금)
전북도, 학교급식 1인당 단가 300~400원 인상
전북도, 학교급식 1인당 단가 300~400원 인상
  • 김윤정
  • 승인 2019.01.23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올해 학교급식 단가를 300~400원 인상하기로 했다. 이번 인상은 학교급식 지원 단가를 현실화하기 위한 조치다.

학교급식은 전북도와 도내 각 시·군이 50%를 지원하는 도교육청과의 협업사업이다.

23일 전북도에 따르면 도는 올해부터 50명 이하 소규모 학교의 식비단가 400원, 100명 이하 소규모학교는 급식단가를 300원 인상한다. 그간 농촌지역 학생들은 유통비용 때문에 상대적으로 균형 잡힌 식단구성이 어려웠다.

전북도는 학교무상급식에 따른 도내 지자체의 재정적 부담을 덜어주고자 고등학교 급식비 도비 부담비율도 20% 상향했다.

전북지역에는 지난해부터 고등학교까지 전면 무상급식을 실시됐다. 지원비율은 기존에 도비 15%, 시·군비 35%, 교육청 50%로 이뤄졌지만, 올해부터는 도비 부담을 20%로 늘린 것이다. 시·군 부담비율은 30%로 낮췄다.

또 성장기 학생들에게 보다 안전하고 신선한 식재료를 공급하기 위해 친환경 농산물 공급도 실시한다.

도는 오는 2020년까지 친환경농산물 공급을 60%까지 끌어 올린다는 방침이다. 올해 기준 학교급식 친환경농산물 공급비율은 55%정도다.

도는 지속적인 친환경농산물 공급을 확대해 학생들에게 양질의 식재료를 공급하고, 친환경농산물 경작 농가의 소득증대에 기여하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