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5 19:11 (일)
시민단체 “군산 컨테이너터미널 대표이사 공모제 유지해야”
시민단체 “군산 컨테이너터미널 대표이사 공모제 유지해야”
  • 이환규
  • 승인 2019.01.24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군산시지부 등 민간 주주사 순번제 방식 변경 반대

민주노총 군산시지부와 공공운수노조 공항항만운송본부 군산컨테이너터미널지부, 참여자치 군산시민연대 등 9개 단체는 24일 군산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달 말 임기가 만료되는 GCT 대표이사 선출방식을 현재처럼 공모제로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과거 민간 주주사의 순번제로 인한 낙하산 인사로 GCT는 독립적인 운영을 하지 못했다”며 “순번제 대표이사는 민간 주주사의 이해관계와 자사의 이익추구가 우선시 됐고, 책임 경영도 없었다. 이는 결국 GCT의 적자로 직결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GCT의 경우 국민의 세금과 지방정부로부터 지원금을 받아 설립된 만큼 그 어느 회사보다 투명하고 책임있게 운영돼야 한다”며 공모제 방식을 고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GCT는 지난 2004년 7월 전라북도(지분 9.03%)·군산시(9.03%)와 CJ대한통운(27.56%), 세방(27.19%), 선광(27.19%) 등 민간 하역사가 컨소시엄으로 설립된 부두 운영회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