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5 00:58 (목)
농촌진흥청, 지난해 열매 적게 달린 배 과원 관리당부
농촌진흥청, 지난해 열매 적게 달린 배 과원 관리당부
  • 백세종
  • 승인 2019.01.24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솎음 가지치기, 밑거름은 적게, 긴 가지는 눕혀줘야"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지난해 열매가 많이 달리지 않은 배 과수원은 가지 치는 시기인 봄까지 집중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24일 당부했다.

농진청에 따르면 지난해 배꽃이 피는 시기 저온 피해를 입어 열매가 적게 달렸던 과수원에는 지나치게 웃자란 가지가 많이 나고 꽃눈의 웃자람(재생장)도 일어난다.

이는 올해 배 과실 생장에도 영향을 줘 열매가 적게 열리고 품질도 떨어지는 원인이 된다.

이에 겨울철 솎아내기 위주로 가지치기를 하고 퇴비 사용 줄이기, 봄철 열매가 열리는 가지(결과지) 눕히기 작업을 해준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강삼석 배연구소장은 “지난해 열매가 많이 열리지 않은 과원은 가지를 치기 시작하는 지금부터 철저한 관리로 고품질 배 생산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