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24 19:12 (일)
전북도 “‘홍역’ 의심되면 지역 보건소에 신고하세요”
전북도 “‘홍역’ 의심되면 지역 보건소에 신고하세요”
  • 강정원
  • 승인 2019.01.24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홍역 환자는 없지만 최근 의심 신고 잇따라
14개 시·군 선별진료 의료기관 17곳 지정·운영 등 대비태세 갖춰

최근 경기와 경북 등지에서 홍역이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전북도가 홍역 의심증상이 나타날 경우 지역 보건소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강영석 전북도 보건안전과장은 24일 기자간담회에서 “도내에서는 홍역 의심 신고가 잇따르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홍역환자 발생은 없다”고 밝혔다.

강 과장은 “의심 환자로 신고 되면 격리와 검사를 진행하고 역학조사를 통해 접촉자를 분류 관리한다”면서 “전북도는 지역사회로 확산되는 것을 차단하는 등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전북도는 14개 시·군에 선별진료 의료기관 17곳을 지정·운영하고 있으며, 시·군 보건소, 보건환경연구원, 의료기관 비상 연락체계도 구축했다.

또 도내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발열과 발진을 동반한 환자 분류 진료 △홍역 의심환자 진료 시 지체 없이 신고 △의심환자에 대한 검사 대상물 채취·의뢰 및 환자관리 등을 교육·홍보하고 있다.

강 과장은 “최근 다른 지역에서 발생한 홍역환자는 해외여행을 다녀온 후 발생한 사례와 의료기관과 공동시설 내에서 전파된 사례들로, 다른 감염병과 마찬가지로 개인위생수칙을 철저히 하면 불안해할 필요가 없다”면서 “홍역 의심증상이 나타나면 지역 보건소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