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3 10:24 (화)
새로운 소비 경향에 맞는 국산 ‘난’ 선보인다
새로운 소비 경향에 맞는 국산 ‘난’ 선보인다
  • 백세종
  • 승인 2019.01.27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 28일 aT화훼공판장에서 품종 평가회
해피데이.
해피데이.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28일 서울 양재동 에이티(aT) 화훼공판장에서 국산 난 심비디움과 팔레놉시스의 품종과 계통 평가회를 연다고 27일 밝혔다.

농진청은 평가회에서 국산 심비디움·팔레놉시스 20품종과 새로 육성한 30계통을 선보이고 기호도 평가 후 유망 계통을 최종 선발한다.

선보이는 품종 중 절화용으로 우수성을 인정받은 심비디움 ‘해피데이’는 밝고 진한 분홍빛 꽃으로, 꽃대가 굵고 곧아 수출용으로 인기가 많다.

심비디움 ‘원교F1-68’은 짙은 주황색으로 희소성 있는 꽃색이 특징이다. 꽃잎이 두꺼워 수송성이 좋으며 꽃대가 길어 절화용으로 유럽 수출이 유망하다.

작은 크기의 팔레놉시스 ‘핑키’는 머그잔 크기의 화분에 넣어 책상 위에 두고 보기 좋다. 화분 한 개에 20송이 정도 꽃이 달린다.

올해 처음 선보이는 소형 팔레놉시스 ‘원교F2-40’은 화사한 핑크계통이다. 꽃이 잘 피고 꽃수가 많으며 꽃 떨어짐이 없어 농가와 유통업체, 소비자에게도 인기가 많을 전망이다.

난은 육종하는 데 10년 정도 걸리는 작목으로, 농진청은 1990년대부터 꾸준히 품종을 육성해 심비디움 53품종, 팔레놉시스 28품종을 개발해 보급하고 있다.

국산 난 품종 점유율은 2008년 1.4%에서 2018년 18.2%까지 늘었다. 농진청은 국산 난 품종 점유율을 19%까지 올릴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