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1 00:03 (화)
태권도, 2024년 파리 패럴림픽서도 정식종목…'2회 연속'
태권도, 2024년 파리 패럴림픽서도 정식종목…'2회 연속'
  • 연합
  • 승인 2019.01.28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도쿄 대회서 패럴림픽 데뷔

태권도가 2020년 도쿄 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에 이어 2024년 파리 패럴림픽에서도 정식종목으로 치러진다.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는 지난 2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집행위원회를 열고 도쿄 패럴림픽 종목 22개를 파리 패럴림픽에서도 유지하기로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내년 도쿄 대회에서 패럴림픽 정식종목으로 첫선을 보일 태권도는 2회 연속 패럴림픽 무대에 오르게 됐다.

태권도는 2015년 1월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열린 IPC 집행위원회에서 도쿄대회 정식종목 22개 중 하나로 선정돼 패럴림픽 데뷔를 눈앞에 두고 있다.

올림픽에서는 2000년 시드니 대회부터 빠지지 않고 정식종목으로 치러져 왔다.

도쿄 및 파리 패럴림픽 22개 종목은 태권도를 비롯해 육상, 양궁, 배드민턴, 5인제 축구, 보치아, 카누, 사이클, 승마, 골볼, 유도, 파워리프팅, 조정, 사격, 좌식 배구, 수영, 탁구, 트라이애슬론, 휠체어 농구, 휠체어 펜싱, 휠체어 럭비, 휠체어 테니스다.

앤드루 파슨스 IPC 위원장은 “2024 파리 패럴림픽 정식종목으로 선정된 총 22개종목에 진심으로 축하를 보낸다”며 “해당 종목의 국제적 영향력, 남녀 선수 성비 균형, 다양한 장애가 있는 선수들의 출전 기회 등을 고려해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WT) 총재는 28일 “태권도에 정말 기쁜 소식이다. IPC에 감사드린다”면서 “내년 도쿄 패럴림픽에 처음 소개되는 장애인 태권도에도 많은 관심과 성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WT는 2009년 아제르바이잔에서 제1회 세계장애인태권도선수권 대회를 개최했으며, 올해 2월 5일부터 이틀간 터키 안탈리아에 제8회 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