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21:06 (목)
호주오픈 테니스 우승 오사카, 여자 단식 세계 1위 등극
호주오픈 테니스 우승 오사카, 여자 단식 세계 1위 등극
  • 연합
  • 승인 2019.01.28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자는 조코비치 1위 유지…정현은 25위에서 50위로 하락

최근 테니스 메이저 대회 여자 단식을 2회 연속우승한 오사카 나오미(22·일본)가 여자프로테니스(WTA) 단식 세계 1위에 올랐다.

오사카는 28일 발표된 세계 랭킹에서 랭킹 포인트 7천30점을 획득, 호주오픈 이전의 4위에서 1위로 세 계단 뛰어올랐다.

26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여자단식 결승에서 페트라 크비토바(2위·체코)를 2-1(7-6<7-2> 5-7 6-4)로 제압하며 세계 1위 자리를 예약했던 오사카는 아시아 국적 선수로는 남녀를 통틀어 최초로 단식 세계 1위를 차지했다.

오사카는 지난해 9월 US오픈에 이어 올해 호주오픈까지 메이저 대회에서 2회 연속 정상에 올랐다.

호주오픈 이전까지 1위였던 시모나 할레프(루마니아)는 3위로 내려섰다.

지난해 호주오픈 우승자 캐럴라인 보즈니아키(덴마크)는 3위에서 9위로 밀려났다.

또 이번 대회 8강까지 진출한 세리나 윌리엄스(미국)는 16위에서 11위로 순위가올랐다.

남자프로테니스(ATP)에서는 호주오픈 챔피언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가 1위를 지켰다.

준우승한 라파엘 나달(스페인)도 2위를 유지했고, 지난해 우승자 로저 페더러(스위스)의 순위는 3위에서 6위로 내려갔다.

이 대회 16강에서 페더러를 물리치고 4강까지 오른 스테파노스 치치파스(그리스)는 15위에서 12위로 상승했다.

지난해 호주오픈 4강에 올랐으나 올해는 2회전에서 대회를 끝낸 정현(한국체대)은 25위에서 50위로 순위가 하락했다.

남자 단식에서 아시아 선수 가운데 가장 순위가 높은 선수는 니시코리 게이(일본)로 호주오픈 이전 9위에서 7위로 상승했다.

니시코리는 2014년 아시아 남자 선수 역대 최고 랭킹인 4위까지 올랐던 선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